영양군, ‘인구정책 지원사업’ 홍보에 나서

(영양) 최주호 기자입력 : 2021-06-15 17:29
‘영양에서 누리는 행복한 삶’ 안내 리플릿 제작...홍보 박차

‘영양에서 누리는 행복한 삶’ 안내 리플릿. [사진=영양군 제공]

경북 영양군은 ‘영양에서 누리는 행복한 삶’ 안내 리플릿을 제작해 귀농·귀촌 등 신규 전입자를 위한 인구정책 지원사업 홍보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올해 영양군이 추진하는 인구정책과 관련, 14개 분야의 혜택들을 한눈에 편하게 볼 수 있도록 구성했으며, 군민은 물론 귀농·귀촌을 준비하는 도시민들이 자신에게 필요한 정책을 쉽게 파악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영양군 전입자를 대상으로 하는 전입축하금은 1인당 10만원씩 세대별 최대 50만원까지 지원되고 있으며, 올해 55명이 지원혜택을 받았다.

청년 직장인 주택임차료 지원사업은 매월 10만원씩 최대 3년간 지급해 전입자들의 안정적인 생활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귀농인 정착지원, 귀농농가 지원사업, 주택수리비 지원사업 등 다양한 귀농정책과 청년창업 지원사업, 청년창업 지역 정착 지원사업 등 청년층 눈높이에 맞춘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영양군은 민원실, 유관기관, 다중집합장소 등에 비치해 군민은 물론 전입을 고려하는 예비 영양군민들에게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모두가 함께 누리는 행복한 영양군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인구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전입자와 귀농·귀촌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새로운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 영양군 제공]

또한 경북 영양군은 지난 14일 수비면 산촌생태마을에서 한 해 농사를 위한 풍년기원제를 지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풍년기원제는 군 농민회 주관으로 한 해 농사의 풍년과 군민들의 안녕을 기원하기 위하여 풍년농사를 기원했다.

3회째를 맞이하는 풍년기원제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하여 행사 규모를 축소하였으며, 이상기온과 천재지변으로 어려운 농사 여건이 지속되고 있어 지역 농업인들의 풍년을 기원하는 마음이 더욱 간절했다.
김기달 영양군농민회 부회장은 “함께 농사짓고 있는 모든 농민들의 올 한해 농사가 풍년이길 바란다”며 “모두가 무탈한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군민의 평안과 안녕을 기원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양군 관계자는 “풍년기원제를 계기로 농업인의 화합을 도모하고, 영농정보도 교환하여 안전하게 농사지어 올 가을 우리 모두가 풍요로운 결실을 맺길 바란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