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M&A, 쌍방울·성정 2파전… 하림 불참

박기범 기자입력 : 2021-06-14 17:36
하림 불참, 이스타항공 부채 '부담' 쌍방울 vs 성정, 양자 구도로 '압축'
이스타항공 본입찰에 하림그룹이 입찰을 포기했고, 쌍방울 컨소시엄은 참여했다. 하림은 이스타항공의 부채로 인한 '승자의 저주'를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로써 이스타항공 인수·합병(M&A)전은 쌍방울과 기존 우선매수권자인 성정 간의 대결로 압축됐다.
 

[사진=이스타항공]


14일 서울회생법원과 매각주간사인 안진회계법인은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인수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이스타항공 매각을 위한 본입찰을 진행했다. 이번 매각은 스토킹 호스(가계약 후 경쟁입찰)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우선매수권자인 성정보다 높은 가격을 제시한다면 인수자가 바뀔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성정이 제시한 가격은 800억원 선으로 알려져 있다.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한 곳 중 쌍방울그룹은 참여했고 하림그룹은 불참했다. 양 사는 지난 10일 안진회계법인에서 이스타항공 공동관리인들과 면담을 진행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였지만, 쌍방울그룹만 참여했다.

쌍방울그룹은 이스타항공을 통해 중국 시장을 확장할 계획이다. 이스타항공은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중 중국 지역에 가장 많은 12개 노선을 보유한 곳으로, 현재 공항을 운항할 수 있는 슬롯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활용해 쌍방울은 △속옷 계열사 비비안과 함께 중국 속옷 시장 공략 △엔터테인먼트 계열사 IOK와 함께 K-콘텐츠 진출 등을 모색할 전망이다.

우선매수권자인 성정은 2014년 설립됐으며, 백제컨트리클럽과 대국건설산업을 운영하고 있는 충남 지역 기반 회사다. 백제컨트리클럽과 대국건설의 지난해 매출은 각각 306억원, 146억원이고 영업이익은 60억원과 6800만원이다.

이제 남은 변수는 자금력이다. 양 사 모두 법원에 자금 증빙을 했기에 입찰가격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이스타항공은 청산가치가 24억원이다. 이스타항공의 기업가치는 현재 거의 없는 수준이라는 의미다. 또한 채무는 2000억원 수준이다. 2000억원의 채무는 상당 부분 줄어들 전망이다. 이스타항공의 채무 중 체불임금, 퇴직금 등 공익 채권 약 700억원만 반드시 갚아야 하는 금액이다.

항공기 리스료, 공항사용료, 항공 유류비, 카드회사들이 받아야 하는 채무 등과 전환사채와 같은 금융채무 등 후순위 채무들은 채무 재조정이 될 전망이다. 입찰가격이 후순위 채권 액수에 미치지 못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하지만 문제는 인수 이후다. 시장에서는 양 사 중 어느 한 곳이 인수하더라도 앞으로 이스타항공을 감당할 수 있을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우선, 신주 발행 방식으로 1000억원 이상의 투자가 요구되는 상황이며, 코로나19가 정상화될 때까지 월 50억원씩 손실이 예상된다. 1000억원은 (주)성정의 매출액보다 많은 금액이다. 또한 1년 정도 영업을 하지 않았기에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상당한 시일과 비용이 필요할 전망이다.

코로나19 이후 예측은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다. 항공업은 특성상 예측이 어려운데 코로나19 상황이기에 예측이 한층 더 어렵다. 한 사모펀드의 대표는 "'과거로 돌아갈 수 있다면 라이트 형제를 쏴 죽이고 싶다'는 농담을 월가(Wall Street) 펀드 매니저들이 많이 한다"며 "항공업 자체가 예상하기 어려운 업종이다 보니 월가의 펀드 매니저들조차도 손실을 많이 봤다"고 설명했다.

게다가 이스타항공이 정상 영업을 하더라도 넘어야 할 산이 더 생겼다. 에어로케이, 에어프레미아, 플라이강원 등 신규 LCC들이 진입해 경쟁 강도가 심화됐기 때문이다. IB 업계 관계자는 "법원에서는 인수 자금 조달에 대한 부분만 판단한다"면서 "이스타항공 재건은 별개의 문제며 항공업 경험이 없는 양 사가 재건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