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병장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6일 만에 사망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6-14 13:30
육군 "사망 원인과 접종 인과관계 조사 중"

화이자의 임상 시험용 코로나19 백신. [사진=연합뉴스]


미국 화이자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20대 병사가 숨져 군과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14일 육군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 모 부대 소속 A 병장은 전날 오전 생활관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A 병장은 지난 7일 부대에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군은 이날부터 30세 미만 장병 중 희망자들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육군 관계자는 "사망 원인 등 세부 사항을 조사 중"이라며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인과성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군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장병 가운데 사망 사례가 보고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 30대인 경남 김해 소재 공군부대 소속 B 상사가 영국 아스트라제네카(AZ)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후 뇌사 판정을 받았다가 숨졌다.

B 상사는 유족 측이 부검을 원하지 않아, 사망 원인과 백신 접종 간 인과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