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스, 지난해 사회적가치 1743억원 창출...친환경 사업 다각화 결실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6-14 08:55
SK가스가 LNG(액화천연가스)·수소 등 친환경 사업 다각화를 통해 지난해 1743억원의 사회적 가치(SV)를 창출했다.

SK가스는 지난해 비즈니스 사회성과와 고용성과가 각각 전년 대비 48%, 10%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약 17% 감소한 것이나 전년도 투자회사 보유지분 매각에 따라 일시적으로 늘어난 납세금액의 영향을 제외하면 오히려 비즈니스와 사회공헌 분야의 SV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점 추진 중인 'LPG(액화석유가스)차량 연료공급 확대'와 '벙커C유 사용 산업체의 LPG 전환'을 통한 대기오염배출 절감 노력 결과, 지난해 제품·서비스 분야에서 148억원의 가치를 창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LPG는 대기배출 오염물질(Sox, NOx, PM)이 타 연료에 비해 훨씬 적어 대기개선 효과가 크다. SK가스는 운행거리가 많은 화물차, 승합차를 중심으로 LPG차량 보급과 연료 공급을 확대해왔다.

또 중소산업체가 사용하는 벙커C유를 LPG로 전환하며 감축된 온실가스 배출량만큼 온실가스 상쇄배출권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중소산업체의 자발적인 연료전환 확대와 시설투자에 기여할 계획이다.

SK가스는 LNG·수소 등 친환경사업 다각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면서 울산지역 LNG터미널 사업자 ‘코리아에너지터미널(KET)’을 설립하는 등 총 40여명의 인력을 채용해 687억원의 고용성과를 창출했다.

사회공헌 영역에서는 코로나 상황에서 더욱 어려워진 사회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취약계층 청소년 돌봄 사업과 무료 급식소 지원사업을 확대하고, 지역사회에서 지자체가 진행하는 코로나 지원사업에 참여하는 등 전년 대비 53% 증가한 사회공헌 SV를 창출했다.

SK가스 관계자는 “SK가스는 그동안 저탄소 가스에너지 공급을 통해 탈탄소 사회로 가는 가교 역할을 수행해 왔다”며, “앞으로도 SK가스는 세계적인 화두인 탈탄소, 온실가스 저감 경제 흐름에 맞춰 LNG, 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 포트폴리오를 적극 확대해 나가며 친환경 영역의 사회적 가치 창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SK가스 2020년 사회적가치 측정 결과.[그래픽=SK가스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