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文, G7 정상회의 일정 마치고 오스트리아로…한·일 정상회담 불발

콘월(영국)=공동취재단·서울=김봉철 기자입력 : 2021-06-14 00:00
백신 파트너십 등 글로벌 백신 허브 주도 성과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했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콘월 뉴키 공항에서 출발에 앞서 환송인사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2박 3일간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영국을 떠나 오스트리아로 떠났다.

의장국인 영국은 이번 정상회의에 G7 국가 외에도 한국과 인도,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4개국의 정상을 초청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에도 미국의 초청을 받았으나, 당시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으로 인해 회의가 취소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영국 콘월에 도착했다. 12일 G7 확대 정상회의 보건 세션에 참석해 개발도상국 백신공급 기금 공여를 약속하는 등 세계적 백신 파트너십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호주·독일·유럽연합(EU)과 연이어 양자 정상회담을 하고,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와도 면담하면서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사흘째인 13일에는 2세션에 참석해 자유무역 확대에 힘을 싣고, 3세션에서 기후변화 대응 국제공조를 강조했다.

2세션 종료 후 채택된 ‘열린사회 성명’, 3세션 종료 후 채택된 ‘G7 기후변화·환경 의장 성명’에는 문 대통령도 초청국 정상 자격으로 서명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영국과의 양자회담, 프랑스와의 약식회담도 성사됐다.

문 대통령은 회담장에서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을 함께 치렀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미국이 보낸 얀센 백신 예약이 18시간 만에 마감되는 등 큰 호응이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가장 관심을 모았던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의 회담은 끝내 불발됐다. 대신 한·일 정상은 12일 확대회의 1세션 직전 조우해 인사를 나눴고 같은 날 만찬장에서 1분 정도 대면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13~15일 오스트리아 국빈 방문 기간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각각 회담하고, 미하엘 루드비히 비엔나 시장 등을 접견한다.

1892년 한·오스트리아 수교 체결 후 한국 대통령으로는 첫 방문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내년 수교 130주년을 앞두고 오스트리아 대통령이 국빈 초청했다.

15~17일 스페인 국빈 방문 기간에는 펠리페 6세 국왕 주최의 국빈 만찬, 페드로 산체스 총리와의 회담, 상원 및 마드리드 시청 방문,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에서 각각 열리는 경제인 행사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