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레바논에 0-1로 전반 종료···2차 예선 첫 실점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6-13 16:19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H조 최종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 손흥민이 프리킥으로 패스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최종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 전반전이 레바논의 선제골로 1-0으로 마무리됐다.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번 경기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2차 예선 7경기 만에 첫 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벤투 감독은 손흥민, 황의조를 투톱으로 내세우고 송민규, 권창훈, 이재성, 정우영을 포진했다. 수비는 홍철, 박지수, 김영권, 김문환이 맡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전반 12분 김문환의 실수를 시작으로 역습을 시도한 레바논은 하산 사드의 왼발 터닝슛으로 득점을 기록했다.

이후 한국은 전반 16분 이재성의 중거리 슛과 전반 26분 손흥민의 오른발 슛 등 공격을 이어갔지만 1-0으로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한편 벤투호는 지난 9일 스리랑카를 상대로 5-0 대승을 거두며 이날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한 상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