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정상회의] "트럼프가 가고 미국이 돌아왔다"…미국·유럽 밀착 가속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1-06-13 14:26
"돌아온 미국에 동맹국들이 안도하고 있다."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미국이 세계 지도국의 위치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이번 회의에서 미국은 중국의 부상에 대항해 유럽 중심의 동맹국과의 결속을 다시 한번 보여주는 모습을 보였다.

영국 콘월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과 악수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


이번 G7 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처음 만난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 시대 미국은 자유세계의 협력적 지도자로 복귀했다고 밝혔다. CNBC는 "이런 마크롱 대통령의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집권기가 끝났다는 데 대한 미국 주요 동맹국들의 안도감을 잘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돌아왔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마크롱 대통령을 향해 질문에 답해 달라고 손짓했고,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분명히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기꺼이 협력할 수 있는 미국 대통령이 있다는 것은 멋진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전에 말했듯 미국은 돌아왔다"면서 "모든 것이 잘 진행되고 있으며, 이전에 말한 것처럼 (미국과 유럽은) 같은 입장에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트럼프 미 전 대통령 시절에 멀어졌던 유럽과의 동맹 관계 복원을 재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유럽연합(EU)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강하고 활기찬 집합체라고 생각한다"면서 "EU는 서유럽의 경제 문제뿐만 아니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근간이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마크롱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과 기후변화 위기에 놓인 전 세계에 필요한 것이 바로 협력이라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