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오후 9시까지 204명 확진

김태현 기자입력 : 2021-06-11 22:10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대기 줄.[사진=연합뉴스]



서울시는 11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04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 같은 시간대 198명보다 6명 많고, 지난주 같은 요일인 4일 268명보다는 64명 적은 숫자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10일 204명, 4일 277명이었다.

올해 4월부터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평균적으로 200명 안팎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11일 오후 9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 잠정 집계치는 4만6300명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