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본, 부동산투기 의혹 민주당 의원 12명 사건 배당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6-11 11:52
수사 대상 전·현직 의원 23명으로 늘어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의원 12명. [사진=연합뉴스]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12명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했다.

특수본은 11일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지난 9일 의원별 심사보고서와 증거자료를 받아 전날 관할 시도경찰청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권익위는 앞서 지난 7일 민주당 의원 12명 본인 또는 가족이 부동산 불법 소유·거래 의혹에 연루됐다고 발표했다.

세부적으로 김주영·김회재·문진석·윤미향 의원이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김한정·서영석·임종성 의원이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 양이원영·오영훈·윤재갑·김수흥·우상호 의원이 농지법 위반 의혹을 각각 받는다.

이 중 6명은 기존 대상자와 중복돼 특수본 수사 대상 전·현직 국회의원은 종전 17명에서 23명으로 늘었다.

특수본 측은 "중복되는 6명은 기존 혐의에 더해 부동산 명의신탁, 농지법 위반 등 새로운 의혹도 있다"며 "성역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서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은 정찬민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가 검찰 요구에 따라 보완 수사 중이다. 정 의원은 부동산 관련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