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수·고용 개선 흐름 이어져"...인플레이션 넉 달째 언급

임애신 기자입력 : 2021-06-11 10:15
기획재정부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6월호)' 발간

[사진=임애신 기자]

정부가 내수와 고용 개선 흐름이 두 달 연속 이어진 것으로 판단했다. 원자재 가격 상승 등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는 11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6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투자 등이 견조한 회복세를 지속하는 가운데 내수 개선 흐름이 이어지고, 고용은 두 달 연속으로 큰 폭 증가를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지난달에 이어 두 달째 내수 개선을 언급했다. 앞서 정부는 올해 4월 경제동향에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으로 '내수 부진 완화'를 언급한 데 이어 5월부터는 '내수 개선'으로 진단하고 있다.

5월 카드 국내 승인액은 1년 전보다 6.8% 늘면서 2월부터 넉 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백화점 매출액도 17.3% 늘며 넉 달 연속 증가를 기록했다.

온라인 매출액이 48.4%의 큰 폭의 증가세를 이어간 가운데 할인점 매출액(6.8%)도 한 달 만에 반등했다. 지난달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 수도 131.4% 급증했다. 다만 국산 승용차 내수 판매량은 17.0% 감소했다.

5월 소비자심리지수(CSI)는 105.2로 전월 대비 3포인트 오르면서 올해 1월부터 5개월 연속으로 개선 흐름을 이어갔다.   

5월 소비자물가는 기저효과와 석유류 및 농축수산물 등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1년 전보다 2.6% 올랐다. 이는 2012년 4월(2.6%) 이후 9년 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체감지표인 생활물가지수는 3.3% 올라 전월(2.8%) 대비 오름폭을 키웠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도 1.5% 올라 2017년 9월(1.6%) 이후 최대 상승 폭을 나타냈다.

국제유가 역시 글로벌 경기 회복 기대와 함께 여름 성수기에 진입하면서 상승세를 이어갔다.

정부는 "대외적으로는 백신과 정책 효과 등으로 글로벌 성장 전망이 상향됐으나 원자재 가격 상승 등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는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부가 인플레이션을 언급한 것은 지난 3월 이후 4개월 연속이다.

5월 수출(잠정치)은 1년 전보다 45.6% 증가한 507억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은 24억2000만 달러로 49.0% 늘었다.

5월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61만9000명 늘었다. 실업률은 4.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5%포인트 하락했다.

4월 전산업생산은 광공업 생산 감소의 영향으로 전월 대비 1.1% 감소했다. 기업 체감 경기를 나타내는 5월 제조업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보합에 그쳤으며, 제조업 BSI 6월 전망은 하락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