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부동산 조사 고집하던 野, 질타 속출하자 권익위 의뢰 고려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6-10 16:08
"감사원이 최적이지만, 그다음은 권익위"
 

국민의힘은 지난 9일 감사원에 '부동산투기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민의힘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의뢰했다. [사진=연합뉴스]

감사원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의뢰했던 국민의힘이 싸늘한 여론에 결국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를 통해 조사받는 것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10일 언론을 통해 “감사원이 도저히 안 된다면 다른 정당들과 함께 권익위에서 조사받는 것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며 “감사원이 최적이지만, 그다음은 기본적으로 권익위다. 시민단체에 맡기는 것은 부정적인 입장”이라고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에 권익위를 통한 국회의원 전원 부동산 전수조사에 나서자고 제안했으나, 국민의힘은 이를 거절했다. 전현희 전 민주당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권익위를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이후 민주당의 조사결과와 함께 탈당‧출당조치가 발표되자, 국민의힘은 감사원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했다. 

그러나 감사원법 24조3항에 따르면, 입법부나 사법부 공무원은 감사원의 감찰 대상이 될 수 없다. 이에 따라 국회의원은 감사원으로부터 조사를 받을 수 없다는 사실이 공식화됐음에도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합의하면 조사가 가능하다며 고집을 피워왔다.

그러자 당 안팎에서 ‘부동산 민심’을 우려하는 비난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인 페이스북에 “우리 국민의힘도 떳떳하고 당당하게 국민권익위의 부동산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도 “자당 식구들을 출당까지 시키며 제 살을 도려내고 있는 민주당의 결기가 섬뜩하다”며 “이에 반해 감사원에서 전수조사를 받겠다고 우기고 있는 국민의힘의 모습은 어설퍼 보인다. 아직도 보궐선거 승리의 달콤함에 빠져 있는 것이냐”고 질타했다.

이에 결국 국민의힘 지도부가 한발 물러서면서 국민의힘도 권익위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할 가능성이 커졌다. 특히, 정의당과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등 국회 비교섭단체 5개 정당이 지난 9일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를 위한 개인정보 제공동의서를 권익위에 제출하면서 국민의힘을 향한 압박이 심화되는 모습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