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다시는 국가폭력 없게…6월 항쟁 정신, 고귀한 자산”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6-10 13:54
SNS 통해 민주인권기념관 착공 소식 전해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옛 남영동 치안본부 대공분실 자리에 ‘민주인권기념관’을 착공한다고 밝혔다. 기념관이 착공된 장소는 1987년 6월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고(故) 박종철 열사가 고문 끝에 숨진 자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에 “6월, 민주인권기념관을 착공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평범한 시민이 역사의 주인공”이라며 “서른네 번째 6·10 민주항쟁 기념일을 맞아 민주 영령들을 마음 깊이 기리며 6월의 광장에서 함께했던 시민들을 생각한다”고 적었다.

이어 “전국 곳곳에서 하나가 되어 외친 함성은 대한민국을 흔들어 깨우며 민주주의를 열었고 이제 민주주의는 정치의 영역을 넘어 우리 경제와 생활 속에서 더욱 크게 자라고 있다”면서 “오늘 우리는 1987년 1월 스물두 살 박종철 열사가 물고문으로 숨졌던 옛 남영동 치안본부 대공분실 자리에 역사적인 민주인권기념관을 착공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남영동 대공분실’에 ‘민주와 인권의 기둥’을 우뚝 세워 다시는 ‘국가폭력’이 이 나라에 들어서지 못하게 할 것”이라며 “젊고 푸른 꽃들이 진 자리에 맺힌 민주주의의 열매가 참으로 가슴 아리게 다가온다. 우리는 많은 분들의 희생 위에서 민주주의를 누리게 됐다는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오늘 기념식장과 지자체, 해외공관에서 동시에 민주주의 훈포장을 수여한다”면서 “정부는 지난해부터 민주주의 유공자를 발굴해 훈포상을 전수하고 있고, 더 많은 분의 공헌을 기리기 위해 올해부터는 정기포상으로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6·10 민주항쟁의 정신은 미래세대로 계승되어야 할 고귀한 자산”이라며 “6월의 뜨거웠던 광장을 회상하면서 우리의 일상 곳곳에서 민주주의를 성숙하게 실천하고 계신 국민들께 한없는 존경의 마음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