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산업 4대장 뭉쳤다... 정의선·최태원·최정우·조현준 협의체 설립 ‘맞손’

유진희 기자입력 : 2021-06-10 09:43
10일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수소기업협의체 논의 추가 참여 확대 및 9월 중 최고경영자 총회 통해 공식 출범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사회 구현 위한 핵심 역할 수행 목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국내 수소산업 생태계 확장을 위해 손을 잡았다. 수소산업 각 분야의 선도 그룹 수장으로서 책임을 다해 우리나라의 수소 시대 전환을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10일 경기 화성에 위치한 자사 남양연구소에서 정 회장과 최태원 회장, 최정우 회장, 조 회장이 참석한 기운데 수소기업협의체(이하 협의체) 설립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은 수소경제 활성화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민간기업 주도의 협력 필요성을 공감하고, 최고경영자(CEO) 협의체인 ‘한국판 수소위원회’ 설립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은 바 있다. 여기에 더해 최근 효성그룹이 협의체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이날 4개 그룹 회장이 한자리에 모였다. 

구체적인 방향도 나왔다. 협의체의 공동의장은 정 회장과 최태원 회장, 최정우 회장이 맡기로 했다. 효성그룹을 포함한 4개 그룹은 수소 관련 사업 및 투자를 진행 또는 계획 중인 기업들의 추가 참여 확대를 이끌 예정이다.

오는 7월까지 협의체 참여 기업을 확정하고, 9월 중 CEO 총회를 개최해 출범을 공식화한다. CEO 협의체 형태로 운영될 전망이다. 협의체는 정기 총회 및 포럼 개최를 통해 국내 기업의 투자 촉진을 유도하고 수소산업 가치사슬 확대를 추진함으로써 수소사회 구현의 핵심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논의를 마친 4개 그룹 회장과 경영진들은 수소전기차 ‘넥쏘 자율주행차’를 비롯해 수소전기트럭, 수소전기버스, 전기차 ‘아이오닉5’,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모델, 미니밴 스타리아 등 현대차그룹의 주요 차량을 시승했다. 이와 함께 소형화, 출력밀도 향상을 목표로 개발 중인 현대차그룹의 차세대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및 수소연료전지 기반의 이동형 발전시스템을 살펴봤다.

또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의자형 착용로봇 ‘H-CEX’, 작업 보조 착용로봇 ‘H-VEX’, 의료용 착용로봇 ‘H-MEX’ 등 로보틱스 기술 △도심항공모빌리티(UAM) ‘기체 전시물’ 등 현대차그룹의 미래 핵심 기술을 둘러봤다.

재계 관계자는 “미래 산업으로 꼽히는 수소 분야에서 국내 주요 대기업의 협력은 큰 시너지를 낼 것”이라며 “국내 수소산업을 대표하는 그룹의 수장들이 앞장서는 만큼 많은 기업이 협의체에 합류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10일 경기 화성에 위치한 현대자동차그룹 남양연구소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부터),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사진=SK그룹 제공]

[사진=포스코그룹 제공]

[사진=효성그룹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