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파업 본격화…경기·울산 등 배송 차질

서민지 기자입력 : 2021-06-09 16:44
노조 가입률 높은 지역 중심 배송 지연
9일 택배노조 파업이 본격화되면서 택배 기사 노조 가입률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택배 배송이 지연될 것으로 전망된다.

택배·이커머스 업계에 따르면, 한진택배는 고객사에 경기도 성남·광주·이천·용인시 일부 지역, 울산광역시, 전북 정읍시 등에서 이날부터 배송 지연이 우려된다고 공지하고 해당 지역 개인과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집하를 제한했다. 전날에는 경남 거제시 전역과 경기 고양·전북 군산 지역에서도 배송 지연을 안내했다.

우정사업본부도 택배노조 우체국본부 소속인 소포위탁배달원의 배달 거부에 따라 전체 소포 배달이 지연될 수 있음을 공지했다. 우정사업본부는 계약 택배의 경우 냉장과 냉동식품 등 신선식품 접수를 중지한다고 안내했다.
 

9일 서울 송파구 장지동 서울복합물류센터에 전국에서 모인 택배노조원들이 택배사와 우정본부를 규탄하는 집회를 벌이고 있다. [이재훈 기자 yes@]

CJ대한통운은 고객사에 별다른 공지나 안내는 하지 않았다. 다만 노조 가입률이 높은 경남 창원과 울산, 광주 등에서 배송 지연 가능성을 내다보고 있다. 

롯데글로벌로지스(롯데택배)의 경우에는 아직까지 배송에 차질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롯데글로벌로지스 관계자는 "노조 인원이 전체 택배 종사자 분들 중에 5% 내외인 데다 쟁의권 가지고 계시는 분들도 소수기 때문에 배송 업무 활동 큰 영향 미치지 않고 있다"면서도 "추후 상황 변화에 따라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 따라 이커머스 업계도 상품 출고와 반품이 지연될 가능성을 고객에게 알리고 있다. 

택배노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조합원 531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파업 찬반투표에서 92.3%가 찬성표를 던져 파업이 가결됐다. 이날부터 쟁의권 있는 조합원 2100명이 파업에 참여한다.

개별 분류작업이 이뤄지지 않는 우체국 택배는 사실상 파업 상태나 다름없고, 일시적으로 분류 인원이 투입되는 택배사들도 철저하게 개별 분류된 물건만 싣고 나가겠다는 것이 노조 측 설명이다. 나머지 쟁의권이 없는 조합원들은 오전 9시 출근·11시 배송 출발 등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방식으로 단체행동에 나선다.

노조와 택배사들은 사회적 합의안 적용 시점을 두고 의견 차이를 보이고 있다. 택배사들은 분류인력 투입과 분류 자동화 기기 설치에 시간과 비용이 필요한 만큼 적용 시점을 1년 늦추자는 입장이지만 노조는 합의안을 바로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