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MADEX 참가…'근접방어무기체계 핵심 기술 보유'

류혜경 기자입력 : 2021-06-09 15:31
경항모, 한국형 차기 구축함, 호위함 등에 탑재 예정
LIG넥스원이 9일 '국제 해양방위산업전(MADEX) 2021'에서 해군이 추진 중인 근접방어무기체계(CIWS-Ⅱ) 사업에 특화된 솔루션을 선보였다. MADEX 2021은 이날부터 12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CIWS-Ⅱ 사업은 현재 해군이 도입·운용 중인 네덜란드 탈레스사의 골키퍼 함포체계와 동일한 포신 및 급탄장치를 적용해 업체 주관으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경항모와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호위함(FFX-Ⅲ) 등 해군 최신 함정에 탑재될 예정이다.

LIG넥스원은 지난해 9월 근접방어무기체계 '골키퍼' 창정비 완료 후 항해 수락시험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시스템 체계 통합과 시험평가는 물론 적시 군수지원능력 등의 기반 기술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확보한 전문인력과 정비시설, 기술 노하우를 최대한 활용해 향후 CIWS-Ⅱ 사업의 국내 연구·개발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CIWS-II는 각종 센서 및 무장 등이 결합된 복합무기체계다. 체계통합능력이 매우 중요하고 교전 특성 상 기존 함포 사격통제와는 전혀 다른 신기술이 요구된다. 또한 근접방어를 위한 첨단 레이더 기술이 필요하다.

LIG넥스원은 국내 최초로CIWS-Ⅱ 전용 사격통제 기술을 확보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전력화된 면배열 AESA 레이더 기술 등 CIWS-Ⅱ를 개발하기 위한 모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운용중인 CIWS는 이미 수십 척의 함정에서 전투관리체계와 연동해 운용 중으로 CIWS-II에서의 함정통합에도 어려움이 없다.

LIG넥스원 관계자는 "CIWS-Ⅱ의 표적이 될 함대함 유도무기에 대한 기술력은 물론 CIWS-Ⅱ와 매우 유사한 방어 무기체계인 RAM 유도탄 및 대함유도탄 방어유도탄(해궁)을 개발한 기술력까지도 보유해 성공적인 개발을 자신한다"며 "이미 안정화 단계에 들어간 골키퍼 창정비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총수명주기 동안 해군의 완벽한 전력유지를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9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에 방문한 군 관계자들이 LIG넥스원이 제안한 근접방어무기체계(CIWS-II)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LIG넥스원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