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북한 올림픽 불참 공식화...'제2의 평창프로젝트' 무산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6-09 11:48
33년만에 하계 올림픽 불참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이 공식화됐다. (자료사진)[사진 = 연합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9일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을 공식화하면서 정부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일환으로 구상했던 '제2의 평창프로젝트'가 무산될 전망이다. 

이날 로이터통신, 교도통신 등 IOC가 북한의 불참에 따라 북한에 할당된 올림픽 출전권을 재배분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공식 채널로 북한의 불참 의사를 전달받지 못한 IOC는 불참 발표와 관련한 대화를 요청했으나, 북한은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 4월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내세워 불참하겠다고 체육성이 운영하는 ‘조선 체육’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발표했다. 북한 측이 불참을 공식 통보하지는 않았지만 지속적으로 대화 요청을 거부하고 있어 이날 IOC 집행위원회는 북한의 불참을 공식화하고 출전권 재분배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로써 북한은 1988년 서울올림픽 보이콧 이후 33년 만에 스포츠 외교무대인 하계 올림픽에 불참하게 됐다. 

도쿄올림픽을 남북관계 개선의 모멘텀으로 삼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추진하려던 정부의 구상도 물거품이 됐다. 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도쿄올림픽을 북한과의 대화 모멘텀으로 거론한 지 한달여 만에 북한이 돌연 불참을 선언하면서다.

정부는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과거 평창올림픽 때처럼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로 삼고자 했던 정부의 구상도 물거품이 됐다. 도쿄올림픽은 남·북·미·일이 모두 참여한 가운데 북핵 협상의 물꼬를 틀 수 있는 기회로 주목받았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북·미 대화 중재 노력으로 극적 화해 모드를 조성한 만큼 정부는 이번 도쿄올림픽을 4자 회담의 기회로 여겨왔다. 문 대통령은 지난 3·1절 기념사에서 "올해 열리게 될 도쿄올림픽은 한·일 간, 남북 간, 북·일 간 그리고 북·미 간 대화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은 한·미정상회담 이후 공식적으로 북한 당국의 입장을 대변할만한 대외 메시지 없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집중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