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교진 시도교육감협의회장 등 전국 시도교육감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교육부 제공]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오후 세종시 조치원에 위치한 세종보건소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다.

최교진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세종시교육감) 등 시·도교육감 13명도 이날 전국 각지에서 AZ 백신을 맞는다. 이들이  일제히 백신 접종에 나선 것은 2학기 전면 등교를 앞두고 교육계 접종을 확산하기 위해서다.

유 부총리는 "교육계 접종이 확산해 2학기 전면 등교와 같은 일상으로 하루빨리 복귀하길 바란다"며 "정부는 안전한 학교를 위해 교직원, 고3 학생에 대한 접종이 8월(여름방학) 안에 완료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접종에 동참하지 않은 광주·경기·전북·제주교육감은 이미 접종을 마쳤다.

교육부는 당장 이달 14일부터 등교수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학습 결손이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저하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수도권 중학교 등교가 확대될 수 있게 현 거리두기 2단계에서 학교 밀집도 기준 원칙을 3분의 2(기존 3분의 1)로 상향 조정하고, 직업계고등학교 등교 유연화도 추진한다.

조희연 교육감도 이날 오후 서울 구로구보건소에서 AZ 백신을 맞는다.

최근 서울 강북구 한 고등학교에서는 고3 학생 집단감염이 발생해 등교수업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오는 11일까지 이 고등학교 반경 1㎞ 이내에 있는 학교 총 13곳에서 이동식 유전자증폭(PCR) 선제 검사를 한다.

조 교육감은 "2학기 전면 등교를 위한 선별과제로 전체 교직원 백신 접종을 여름방학까지 마쳐야 한다"며 "학생뿐 아니라 교육공동체 모두의 건강을 지키는 첫걸음인 만큼 서울교육가족 모두 백신 접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