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하반기 학교를 출발점으로 일상회복 본격화"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6-02 10:07
교육부는 2학기부터 전면등교 위해 노력할 것 당부

김부겸 국무총리가 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부겸 국무총리가 2일 국민의 백신접종 협조에 감사를 표하며 하반기에는 학교의 정상화도 이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60세 이상 어르신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 예약률이 75%에 근접했다"라며 "이렇게 협조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거듭 감사드린다. 미국에서 제공한 얀센 백신도 하루 만에 예약이 마감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까지 지역에 따라서 접종 참여율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곳도 있지만 일부 오해가 있는 부분들은 지자체에서 잘 설득해달라"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또 오늘 중대본에서 등교 확대방안에 관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상반기에는 고령층과 고위험군 예방접종에 집중해왔다면, 하반기에는 학교를 출발점으로 일상회복을 본격화해야 할 것"이라며 "학교의 정상화는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을 비롯해 가정과 사회 전체의 본격적인 회복을 의미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정의 측면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한 학습격차와 돌봄의 문제를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라며 "교육부는 2학기부터 전면등교가 안전하게 이뤄지도록 지금부터 치밀하게 준비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코로나19와의 지긋지긋한 싸움도 이제 500일이다"라며 "그 과정에서 국민과 여러 당국자들, 의료진들의 헌신적인 서로와 서로에 대한 신뢰와 노력과 협조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것을 지금까지 여러분들이 만들어내셨다. 이제 조금만 더 고비를 넘기면 우리는 평범했지만 소중했던 일상으로 되돌아갈 수 있다"라고 국민을 격려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