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금융위원회]


현재 영업 중인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등 사업자는 개정 특정금융정보법에 따라 오는 9월24일까지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신고 접수'를 완료해야 한다고 금융위원회가 28일 밝혔다.

신고 접수란 신고서 접수를 의미하는 것으로, 신고서 심사 후 신고 수리와는 구별된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신고 심사 기간은 보통 3개월 정도 소요된다. 7월에 신고서를 제출하면 10월에 수리 또는 불수리 등 심사 결과가 나온다.

따라서 기존 사업자는 9월24일까지 신고 수리를 완료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신고서를 접수하면 된다고 금융위는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