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틴 미국 국방장관 "북한, 미국 본토 타격 야욕"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5-28 10:07
"北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계속 개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 [사진=연합뉴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27일(현지시간) "북한이 미 본토를 타격하려고 하는 야욕이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오스틴 장관은 2022 회계연도 국방예산을 다룬 하원 세출위원회 국방소위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계속 개발하고 있고 역내 동맹과 협력국에 더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마크 밀리 합참의장도 이날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북한이 탄도미사일 역량을 계속 강화하고 있음을 언급했다.

그는 "미 본토와 인도·태평양 역내 미국 동맹과 협력국들에 실질적인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기술적 역량이 있다"며 "북한은 취약한 자국민들과 한반도 평화를 희생시키며 군사 역량에 초점을 맞추는 것을 자제하려는 움직임을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고 적었다.

두 사람은 미국이 도발적인 북한 행동을 완화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외교적 노력을 우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2022 회계연도) 국방예산이 북한과 이란에서 커지는 탄도미사일 역량을 효율적으로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