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장성 상무대 [사진=연합뉴스]


전남 상무대 육군보병학교에서 신임 장교 교육을 받던 남녀 소위가 부대 내 빈 초소를 '만남의 장소'로 활용하다 발각됐다. 온라인 공간에 올라온 현장 사진을 보면 해당 장소에는 군용 모포가 깔려있고, 모포 위에는 배낭, 간식, 생수 등 생활에 필요한 물건들을 갖춰놓은 상태였다.

25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이들 남녀 소위는 사용하지 않는 부대 내 초소에 군용 모포 등을 바닥에 깔아 놓고 만나는 장소로 이용하다 순찰 중이던 부대 부사관에게 지난 23일 적발됐다. 이 같은 사실은 현장을 발견한 부대 부사관이 촬영한 사진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오면서 외부에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입교 이후 청원휴가를 제외하고는 휴일에도 외출·외박을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육군은 "상무대 지휘 참모과정 교육생 2명에 대해 '군인의 지위 및 복무에 관한 기본법' 등 관련 법규 위반 여부를 면밀히 검토한 후, 그 결과에 따라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