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를 기회로]투명마스크부터 휴대용 소독기까지…줄잇는 다기능 상품

현상철 기자입력 : 2021-05-20 07:10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기회삼아 마스크, 가열·위생장치 등의 의료기기와 비대면 산업 관련 상품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코로나19를 대처할 수 있는 여러 기능을 포함한 다양한 아이디어가 상품으로 이어졌다.

20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해 의료기기·마스크 상품 상표 출원 건수는 7332건으로 전년과 비교해 25.1%나 증가했다. 가열·위생장치 분야와 대표적인 비대면 산업군인 전자상거래·통신·방송업 관련 상표 출원도 각각 6.9%, 16.1% 늘었다.

코로나19 관련 전자제품·기기로는 약품(백신 등)을 보관하기 위한 △의료용 냉각·냉장용기 △약품보관관리장치 △의료용 진단기구 등이 늘었고, 체온측정을 위한 △체온측정 키오스크 △안면인식 발열감지 CCTV 카메라 △비대면 발열감지기(비의료용) △스티커 형태의 비접촉식 체온계 등 기능을 추가한 상품이 출시됐다. △휴대용 소독기 △개인 휴대용 텀블러 UV자외선 살균기 △인체발열감지기가 결합된 손소독기 같이 가열·소독제품으로 분류되는 지정상품의 출원도 많아졌다.

마스크류 역시 다양한 형태와 기능을 가진 아이디어 상품이 나왔다. 단순히 바이러스와 미세먼지를 차단하던 마스크를 사용자 편의에 따라 기능을 추가해 형태를 바꾼 것이다. 대표적으로 △공기정화기능이 있는 전자식 마스크 △입모양이 보이는 투명마스크 △위생용 필터삽입 가능한 패션마스크 등이다. △마스크 홀더 △귀 통증방지 마스크걸이 △구취억제 향 스티커 △마스크 케이스 등 마스크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부속품 출원 역시 증가했다.

비접촉 버튼 누름용 스틱이나 자동문 비접촉 무선스위치처럼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한 상품의 출원도 다양해졌다.

이와 함께 약제(5류) 상표출원 건수는 지난해 1만2818건으로 전년대비 16.3% 증가했다. 코로나 백신·바이러스 치료제와 관련해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용 약제 △백신제 △진단용 약제 등을 지정상품으로 지난달 처음 △코비원(COVIWIN) △코비제로(COVIZERO) △코비컷(COVICUT) 등의 상표가 등록됐다. △SKYCOVID19 △코비드19 아이지(COVID19 IG) △코비즈마(Civisma) △COVI, STOP COVID 등의 상표들은 현재 심사 중이다.

특허청은 상표 출원 시 명칭을 명확히 기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상품 명칭을 잘못 선택하면 상표등록이 늦어지거나 거절될 수 있다. 상품의 주된 기능과 용도를 고려해 명확히 기재해야 이런 상황을 피할 수 있다.

예를 들면 ‘공기청정마스크’는 주요 기능과 속성에 따라 ‘공기청정 기능이 있는 위생마스크’ 또는 ‘웨어러블 공기청정기’ 등으로 분류돼야 한다. 용도가 불명확한 ‘투명마스크’를 신규상품 명칭으로 출원하면 안 되고, ‘위생용 투명마스크’나 ‘방호용 투명마스크’ 등으로 용도를 한정해 기재해야 한다.

특허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뉴노멀 시대에 비대면·비접촉 등 다양한 기능이 융합된 상품이 개발돼 출원되고 있다”라며 “지정상품의 명칭 또는 상품류가 잘못 기재될 경우 등록이 지연될 수 있으므로 명확한 상품 명칭으로 출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