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임단협 내용 확정…일자리 지키기·정년연장·기본급 인상 등

류혜경 기자입력 : 2021-05-14 11:27
산업전환에 따른 미래협약으로 일자리 보전 방점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기존 일자리 지키기와 정년연장, 임금 9만9000원 인상 등을 담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요구안을 확정했다.

14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노조는 이날 요구안을 확정하고 사측에 발송할 예정이다. 노조는 지난 12일 울산 북구 현대차 문화회관에서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고 올해 임단협 요구안 논의를 시작했다. 

요구안은 신사업 변화에 대응한 기존 일자리 지키기와 만 65세 정년 연장 등을 통한 고용연장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월 기본급 9만9000원 인상 △성과급 30%와 지급기준 마련 △산업전환에 따른 미래 협약 요구 등의 내용이 담겼다.

노조는 일자리 보전 방안 등의 내용을 담은 산업전환에 따른 미래 협약을 사측에 제안할 예정이다.

친환경 차 관련 주요 부품을 개발하고, 생산할 때는 국내 공장에 우선 배치해달라고 했다. 내연기관보다 부품 수가 적은 전기차 등으로의 전환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일자리 감소를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새 모빌리티와 서비스 개발 시에도 국내 개발소 개발을 원칙으로 했다. 사무직과 연구직의 일자리 유지를 위해서다.

기존 만 60세인 정년은 국민연금법에 따른 노령연금 수령 개시일이 도래하는 전년도로 바꾸자고 요구했다. 연구직과 일반 사무직의 근로조건 개선 방안 요구도 담았다. 처우개선과 포괄임금제 폐지, PC 오프제 등이다.

한편 노조는 이날 요구안을 사측에 전달하고, 늦어도 6월 초에는 사측과 상견례를 열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노조가 12일 울산 북구 현대차 문화회관에서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