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개월간 풍수해 대책 추진…'풍수해 재난안전대책 본부' 24시간 가동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5-14 08:52
"지나침이 득이 되는 분야가 있다면 바로 안전"…풍수해 사고 예방위한 7대 전략 추진

서울시가 제시한 풍수해방지위한 대책.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풍수해방지를 위해 24시간 대응체제를 유지하며 분야별 특성에 맞춘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기후변화로 인한 풍수해 피해가 늘어갈 것"이라며 "오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24시간 상황관리 체제를 유지하고 여름철 수방체계 확립과 재난상황에 효율적으로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14일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본부 가동에 앞서 이날 오후 4시 풍수해대책보고회를 열어 분야별 대책을 보고받고 이를 면밀히 살필 예정이다.

서울시는 올해 풍수해 사고 예방을 위해 7대 전략을 추진한다. 각각 △재난안전 체계 개선 △하천 사전 통제 △현장 점검 △침수취약지역 관리 강화 △스마트 기술 접목 △신속한 재해복구 △홍보 등이다.

먼저 서울에 비가 예보되면 비상근무 발령에 따라 네 가지 종합정보 분석을 진행한다. 이를 위해 기상청 정보, 인천·경기 서측지역 특보를 통해 정보를 수집한다. 또한 소형레이더 활용과 수도권 기상청과 직통 연결 등으로 즉각 대응한다.

올해는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기준을 전년보다 강화했다. 호우주의보가 발령해 1단계 비상근무시 기존에는 상황총괄반·교통대책반·구조구급반·재난홍보반만 운영됐으나 앞으로는 시설복구반·에너지복구반·환경정비반이 추가된다.

하천 고립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올해부터 호우 예비특보가 발령되면 곧바로 하천을 통제한다. 하천 수위가 상승하지 않아도 곧바로 출입로 1231개소를 즉시 통제하고, 경보시설 177개소 및 문자전광판 56개소 등을 운영해 상황을 전파한다.

하천순찰단은 27개 하천으로 확대한다. 총 500여명으로 기존 순찰단에서 경찰과 자율방재단 등이 구성원으로 추가된다.

올해는 신속대피가 어려운 취약계층을 위한 보호 대책도 강화된다. 하천 주변 300m 이내 거주 어르신에 대해서는 강우 시 하천 이용 금지 안내 문자 등을 발송해 사고를 예방한다.

또한 사고를 막기 위해 하천 내에 설치된 CCTV로 사각지대까지 감시한다. 만약 하천 통제 상황에서 CCTV로 이용자를 발견하면 경고방송과 하천순찰단을 활용해 대피를 돕는다.

또 서울시는 빗물펌프장 120개소와 수문 321개 등 주요 방재시설물 일제점검을 마쳤다. 수해에 취약한 주요 공사장 30개에 대해서는 수자원·상하수도 구조기술사 등 분야별 전문가와 합동점검을 실시해 미비 사항을 보완했다.

침수취약지역 등에 대한 관리체계도 강화한다. 이달까지 침수방지시설 8만6000여가구를 점검·정비했다. 올해 6900여가구에 침수방지시설을 추가로 설치한다.

또한 침수취약가구와 공무원을 1대1로 이어 집중 관리하는 돌봄 공무원이 운영된다. 이들은 비상시 직접 통화 혹은 현장 방문을 통해 침수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재난 이후 원상복구까지 전 과정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정보통신기술(ICT)과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한 풍수해 대책 시스템도 구축했다. 침수취약지역 18개소에는 도로수위계를 설치해 하수관로와 도로에 고인 빗물을 실시간 측정, 침수지역을 신속히 파악해 대응하고 있다. 앞으로 침수피해 발생 시 원인분석 등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신속한 재해복구를 위한 민·군·관 협업체계도 유지한다. 호우경보 이상 발령시에는 1만1600여명의 군병력을 피해지역에 집중 투입해 복구를 지원한다. 서울 전역을 10개 권역으로 구분해 58개 대형건설사가 1:1로 지정돼 장비 418대와 인력 440명을 투입해 피해지역 복구에 나선다.

이재민 임시거주시설은 올해도 최대 74만여명 수용 가능한 규모로 지정했다. 학교, 경로당, 관공서 등 1073개소를 지정했고 실내구호용 텐트 900동, 구호물자 4831개를 보유해 이재민 발생에 적극 대처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또 지하철, 버스, 고속철도 등의 대중교통 영상 광고판을 활용해 재난 안전홍보를 강화하고 시민행동요령을 전파한다.

오세훈 시장은 "과유불급이란 말이 있으나 오히려 지나침이 득이 되는 분야가 있다면 바로 안전 분야"라며 "어느 한 곳만 잘 대응한다고 피해가 방지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서울시와 유관기관, 시민이 모두가 함께 협조해 달라"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