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상임고문 이해찬‧이낙연‧정세균 한자리 “민심 받들어 정권 재창출해야”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5-13 15:52
이해찬 "정권 재창출에 죽을힘 다해야"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단이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를 만나 “정권 재창출을 위해 진력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김원기·문희상·오충일·이낙연·이용득·이용희·이해찬·임채정·정세균(가나다순) 상임고문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송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어려운 시기에 민주당을 이끌어 오신 고문단을 한꺼번에 모셔 송구하다”며 “(현재)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와 4기 민주정부를 마련해야할 중차대한 길목에 서있다. 부족하지만 어려운 소임을 맡게 됐다. 많은 지혜와 가르침을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당이 비상한 각오로 전환기를 맞고 있기 때문에 당의 혁신과 변화를 위해서 항상 앞서서 개척을 해주신 상임 고문들의 소중한 말씀을 듣고 싶다”며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유능한 정당이 될 수 있도록 많은 말씀을 해달라. 당원과 상임고문 뜻을 이어나가 빠른 시일 내에 당을 안정시키고 변화시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간담회 이후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김원기 전 국회의장께서 우리 당이 어려움에 처했는데, 밖에서 볼 때 우리 중심세력, 핵심이라는 분들로부터 벗어나 과감하게 세력을 확장해야 한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임채정 전 국회의장은 “민심 회복을 위해 인사 문제를 잘 정리해야 한다”고 발언했으며, 오충일 전 대표는 “재보궐선거에서 패한 것은 오히려 잘 된 것이다. 혼나고 다시 짜서 나가야 할 기회”라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해찬 고문은 “변화의 역사에서 정당의 역할이 크다. (대선) 후보 경선 관리를 잘해서 성과를 잘 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으며, 문희상 전 국회의장은 “깨트릴 것은 깨트리라고 송 대표를 선택한 것이니 정권 재창출에 죽을힘을 다해야 한다. 민생에서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전했다.

대권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민심을 잘 받들어 당 정책위나 민주연구원이 대선 후보들과 함께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며 “당을 따르라는 자세로 정권 교체를 끌어달라”고 밝혔다.

송 대표는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문희상 고문이 불파불립을 언급하셨다. 혁신해야 새로 세운단 의미로 제 논리와 비슷하다”며 쇄신의 의지를 다졌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