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600만 시대…소포장 먹거리 대세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5-13 16:31
1인 가구 매년 증가…서울 10명 중 7명, 주 1회 ‘혼밥’ 식품·외식업계, 실용성·편리성 앞세운 소포장 제품 출시

[사진=신세계푸드, 샘표식품, CJ제일제당]


식품·외식업계가 600만명에 달하는 1인 가구 잡기에 주력하고 있다. 1인 가구 시장 공략을 위한 무기는 소포장 먹거리다. 업체들은 실용성과 편리성을 앞세운 소포장 제품들을 내놓으며 이른바 ‘일코노미(1인+이코노미)’ 시대에 대응하고 있다.

13일 통계청에 따르면 2019년 1인 가구는 614만8000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가구 수(2034만3000가구)의 30.2%에 이른다. 1인 가구 수는 △2015년 520만3000가구 △2016년 539만8000가구 △2017년 561만9000가구 △2018년 584만9000가구로 증가세를 보이다 2019년 처음으로 600만 가구를 돌파했다.

서울시가 발표한 ‘2020년 먹거리 통계조사’ 결과 응답자 중 70%가 주 1회 이상 혼밥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 18세 이상 서울시민 인구 842만명 중 약 590만명이 일주일에 적어도 한 번 이상은 혼밥을 한다는 것이다.
 
◆ 과일·조미료·HMR 등 소포장 식품 인기

지난해부터 코로나19 여파로 집밥 수요가 늘면서 1인 가구를 위한 소포장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푸드의 올해 1~3월 소포장 과일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92% 급증했다. 커팅 파인애플 판매 증가율은 105%에 달했다.

이처럼 소포장 간편 과일을 구입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 신세계푸드는 이날 과일 도시락 8종을 새롭게 출시했다. 사과, 토마토, 파인애플, 포도, 키위 등 당도와 품질 높은 신선 과일을 1인이 먹기 좋은 180~200g으로 담았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소포장 간편 과일은 세척, 손질, 껍질을 버려야 하는 수고를 덜 수 있고 가격도 합리적이어서 1~2인 가구를 중심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CJ제일제당은 올 1분기 비비고 김치 소용량(300g 이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20% 가까이 늘었다. 가정간편식(HMR) 생선구이(1~2인분)는 지난해부터 매출이 월평균 20%씩 증가하고 있다.

이런 추세에 CJ제일제당은 최근 소포장 스틱형 ‘다시다 프리미엄 골드’를 내놨다. 1회 조리에 맞는 스틱형 제품 12개가 들어있다. 소포장 스틱형 제품은 작년 닐슨코리아 기준 전년 대비 10% 이상 성장하며 조미료 시장에서 비중이 계속 확대되고 있다.

샘표식품은 소포장 HMR 반찬 ‘쓱쓱싹싹 밥도둑’을 선보였다. 쇠고기 장조림, 돼지고기 장조림, 메추리알 장조림, 멸치볶음, 고추장 멸치볶음, 오징어채볶음 총 6종이다. 한끼 식사로 먹기 적당한 양에, 냉장고에 보관하지 않아도 되는 상온 제품이다.
 
◆ 피자·닭갈비·샐러드 등 1인 메뉴 강화

외식업체들도 1인 가구를 위한 메뉴를 내놓고 있다. 도미노피자는 지난달 혼자서 피자를 즐기고 싶은 고객을 위해 ‘1인 피자’ 카테고리를 론칭했다. 포테이토 피자 등이 포함된 도미노 클래식 피자를 나폴리 도우 또는 씬 도우로 구성했다.

박가부대&치즈닭갈비는 ‘1인 혼닭’을 출시했다. 혼밥족이 한끼 식사로 적당한 양의 닭갈비를 소포장해 제공한다. 닭갈비를 먹고 난 후 비벼 먹을 수 있는 밥과 김가루도 함께 준다.

이디야커피는 최근 음료와 함께 즐길 수 있는 한끼 식사 대용 샐러드를 선보였다. ‘그릴드 치킨 샐러드’와 ‘불고기 샐러드’ 등 2종이다. 조리 과정 없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

김주예 이디야커피 마케팅본부장은 “간편하고 건강한 1인 식사 메뉴를 찾는 고객들이 증가하면서 샐러드 신제품을 출시하게 됐다”며 “커피전문점에서 식사를 해결하려는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새로운 메뉴를 지속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