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타이칸 터보 S' 국내 출시...명품 스포츠카 감성 담은 순수 전기차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5-13 15:02
포르쉐코리아가 ‘타이칸 터보 S’의 국내 출시를 통해 순수 전기 스포츠카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한다.

포르쉐코리아는 13일 타이칸 터보 S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타이칸 터보 S는 포르쉐 현 제품 포트폴리오 중 가장 강력한 출력을 발휘하는 양산 모델이다. 총 용량 93.4kWh의 퍼포먼스 배터리 플러스를 기본 사양으로 탑재했다. 런치 컨트롤과 함께 최대 761마력(761PS, 560kW)의 오버부스트 출력으로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2.8초가 소요된다. 최고 속도는 260km/h다. 최대 충전 전력은 270kW이며, 국내 인증 기준 주행 가능 거리는 289km다.

포르쉐 타이칸은 800볼트 전압 시스템을 최초로 적용했다. 도로 위 급속 충전 네트워크의 직류(DC) 에너지를 활용해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까지 주행 가능하다. 최적의 조건을 갖출 경우, 최대 270kW의 고출력으로 23분 이내에 배터리 잔량 5%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타이칸 터보 S의 프런트 및 리어 액슬에는 각각 1개의 전기 모터가 장착돼 사륜 구동 시스템을 만든다. 전기 모터, 변속기, 펄스 컨트롤 인버터는 드라이브 모듈과 결합되며, 현행 시판 모델 중 패키지 공간 대비 가장 높은 출력 밀도를 가졌다.

타이칸의 주행 모드는 순수 전기 드라이브의 최적화된 사용을 위해 특별한 설정을 지원한다. △레인지(Range) △노멀(Normal) △스포츠(Sport) △스포츠 플러스(Sport Plus)의 4가지 주행 모드를 사용할 수 있다. △개별(Individual) 모드에서는 필요에 따라 개별 시스템 설정이 가능하다.
 

포르쉐의 순수 전기차 타이칸 터보 S. [사진=포르쉐코리아 제공]

운전석을 보면 대시보드의 가장 높은 지점에 위치한 독립된 곡선형 계기판이 운전자를 향해 집중돼 있다. 중앙의 10.9인치형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와 옵션 사양의 조수석 디스플레이는 블랙 패널 룩의 통합형 글래스 밴드와 결합돼 있다.

포르쉐는 타이칸을 통해 처음으로 가죽을 전혀 사용하지 않은 인테리어를 선보인다. 재활용 재료로 만든 인테리어는 전기 스포츠카의 지속 가능 콘셉트를 강조한다.

또 타이칸 터보 S는 18방향 전동 조절 어댑티브 스포츠 시트, 리어 액슬 스티어링,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 및 포르쉐 일렉트릭 스포츠 사운드를 기본 사양으로 장착한다. 보스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은 서브우퍼를 포함해 14개의 스피커와 14개의 앰프 채널로 구성되며, 총 출력은 710와트다.

타이칸 터보 S는 4인승과 5인승 두 개 모델로 출시된다.
 

포르쉐 타이칸 터보 S의 운전석 모습. [사진=포르쉐코리아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