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유럽 전략 차종 'G70 슈팅 브레이크' 공개…하반기 출시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5-12 16:07
역동적 외관에 트렁크 적재공간 확장해 실용성 겸비 "유럽 선호 반영한 차종으로 현지 고객 만족시킬 것"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유럽 전략 차종 'G70 슈팅 브레이크'를 12일 공개했다. 

G70 슈팅 브레이크는 제네시스가 지난해 출시한 중형 스포츠 세단 '더 뉴 G70'의 외관에 트렁크 적재공간을 확장해 실용성을 겸비한 모델이다.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 '역동적인 우아함'에서 역동성에 더욱 비중을 뒀다. 

사냥용 마차로부터 유래된 '슈팅 브레이크'는 날렵한 외관과 실용성 있는 적재 공간을 가진 차량으로 유럽에서 선호도가 높다. G70 슈팅 브레이크는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는 제네시스가 유럽 시장을 고려해 처음 선보이는 모델이기도 하다. 

G70 슈팅 브레이크는 더 뉴 G70와 동일한 전장 4685mm, 전폭 1850mm, 전고 1400mm, 축거 2835mm로, 날렵한 비율을 갖췄다. 전면부는 제네시스 로고의 방패에서 영감을 받은 '크레스트 그릴'이 헤드램프보다 낮게 위치한다. 대각선으로 배치된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가 속도감과 역동성을 보여준다. 

측면부는 후면까지 매끄럽게 이어지는 측후면 일체형 유리가 깔끔한 인상을 준다. 후면부 트렁크는 물건을 싣고 내리기 편하도록 트렁크 접합부(힌지)를 전방으로 이동시켜 개방면적을 극대화했다. 또 제네시스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후면 쿼드램프를 트렁크 리드 안쪽까지 확장했다. 
 

제네시스 중형 세단 'G70 슈팅 브레이크'.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G70 슈팅 브레이크의 실내는 전투기 조종석을 닮은 더 뉴 G70의 운전자 중심구조를 계승했다. 고객은 더 뉴 G70 대비 40% 더 커진 트렁크 공간과 4:2:4 비율로 접을 수 있는 2열 시트를 활용, 다양한 크기의 짐을 적재할 수 있다.

2.0 가솔린 터보 엔진과 2.2 디젤 엔진 2종으로 운영하며, 올 하반기 유럽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G70 슈팅 브레이크는 제네시스 정체성이 반영된 역동적인 외관과 슈팅 브레이크의 실용성을 겸비한 모델"이라며 "유럽의 선호도를 반영한 전략 차종으로 현지 고객을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일 유럽 진출을 공식 선언한 제네시스는 올여름 독일, 영국, 스위스를 시작으로 유럽 각 지역에서 판매를 개시한다. 대형 세단 'G80'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의 계약을 6월부터 진행한다. 이후 G70와 중형 SUV GV70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어 올 하반기 G70 슈팅 브레이크를 출시한다. 
 

제네시스 중형 세단 'G70 슈팅 브레이크' 실내.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