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과 SPC그룹이 친환경 패키징 사업 파트너십을 강화한다.

롯데케미칼과 SPC그룹의 포장재 생산 계열사 SPC팩은 지난 11일 잠실 롯데월드 타워에서 ‘저탄소 친환경 패키징 사업 파트너십 구축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롯데케미칼과 SPC팩은 각자의 강점과 노하우를 살려 친환경 포장재를 공동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개발하는 바이오 페트 포장 용기는 사탕수수를 원료로 활용해 제조·운송·소각 과정에서 기존 석유계 페트 대비 이산화탄소를 28% 저감할 수 있으며 100% 재활용이 가능하다. 롯데케미칼과 SPC팩은 협업을 바탕으로 다양한 음료 컵과 샐러드 용기에 바이오 페트 를 적용해 친환경 패키지 트렌드를 선도해나갈 예정이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는 "소비자의 니즈와 시장의 트렌드를 충족하는 친환경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안정적인 바이오페트 소재 공급과 기술 지원을 통해 SPC의 친환경 포장 용기 개발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월 롯데그룹 화학BU는 ‘그린 프로미스(Green Promise) 2030’ 이니셔티브를 도입하고 2030년까지 친환경 사업 매출 6조원 달성 및 탄소중립성장 등 목표 달성을 위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활동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11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왼쪽)와 김창대 SPC팩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롯데케미칼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