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ESG위원회·내부거래위원회 신설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5-12 09:15
ESG위원회, 사내이사·사외이사 5인으로 구성 감사위원회 독립성·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실질화 결의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지속가능 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이사회 내 ‘ESG 위원회’와 ‘내부거래위원회’를 신설했다고 12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1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ESG 위원회와 내부거래위원회 설치를 의결했다. 이로써 이사회 내 위원회는 기존의 감사위원회,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재무위원회를 포함해 모두 5개로 늘었다.

ESG 위원회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관련 최고 심의기구로 환경, 안전, 사회적 책임, 고객가치, 주주가치, 지배구조 등 ESG 분야 기본 정책과 전략을 수립한다. 중·장기 목표 등을 심의하는 역할도 맡는다.

위원회는 사외이사(정병두·윤성수·김종우·제현주)와 사내이사인 CEO 황현식 사장 등 5인으로 구성됐다. 위원장은 최초 소집되는 ESG 위원회 결의를 통해 선임된다.

ESG 위원회는 반기 1회 개최를 원칙으로 하지만, 필요한 경우 수시로 개최된다. 회사의 ESG 경영 활동에 대한 계획과 이행 성과 등을 종합 분석하고, ESG와 관련해 중대한 리스크가 발생한 경우 대응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내부거래위원회 설립도 의결했다. 오는 7월 1일 설립 예정인 내부거래위원회는 내부거래에 관한 투명성과 적정성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내부거래위원회는 사외이사 3인(정병두·김종우·제현주)과 CFO 이혁주 부사장 등 총 4인으로 구성된다. 회사 경영의 투명성과 거래의 공정성을 위해 △공정거래법상 사익 편취 규제 대상 거래 △상법상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과의 거래 △법령상 이사회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내부거래 등을 심의할 계획이다.

이밖에 이사회는 내부 통제 강화와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감사위원회의 권한과 독립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사외이사 선임 절차에 정당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실질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회사가 환경·사회에 대한 책임과 역할을 다하고 투명한 지배구조를 확립하기 위해 ESG 위원회와 내부거래위원회를 신설했다”면서 “향후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한 장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KED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