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스마트카 인재 전쟁]”업계 일자리 2배로 늘었지만 인력 부족”

곽예지 기자입력 : 2021-05-12 06:00
빅테크 기업 스마트카 업계 진출에 일자리 수요 급증 헤드헌터 치열한 모집에도 수요 못 채워... 업계 연봉만 급증

중국 전기차 3인방 로고. (왼쪽부터) 니오, 샤오펑, 리오토. [사진=제몐 캡처]
 

“거의 매일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12시간 내내 면접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어떤 날은 밤 12시까지 일을 해야 할 때도 있습니다.”

중국 자동차 업계 헤드헌터인 황카이(黃凱)는 최근 중국 제몐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중국 대형 기술정보(IT) 기업들이 앞다퉈 스마트카 시장에 진출하면서, 업계에 대규모 채용 시장이 열리자, 황씨의 업무량이 많이 늘어난 것이다.

그런데 황씨와 더불어 동종업계 다른 다수 헤드헌터의 ‘열일’에도 불구하고 스마트카 업계 구인 수요는 여전히 왕성하다. 제몐은 인력 수요는 늘어나는데 인재가 워낙 부족하다 보니 업계 평균 급여만 급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스마트카 시장 진출한 빅테크 '인력 구하기'에 일자리 수요 급증
황씨는 최근 스마트카 업계의 인력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어, 전화기를 놓을 틈이 없다고 했다. 그는 “하루에 몇 통의 전화를 했는지 셀 수 없고, 어떤 날은 밤 12시에도 면접을 진행한다”며 "매일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고 말했다. 

헤드헌터는 고급기술 인력을 필요로 하는 기업이나 기관에 인력을 소개해주고 그 대가로 수수료를 받는다. 황씨는 자동차 업계 전문 헤드헌터인데, 최근 업계에 인력 확보 전쟁이 펼쳐지면서 그도 덩달아 바빠졌다.

자동차 업계의 일자리 수요가 급증한 건, 최근 중국 빅테크 기업들이 스마트카 시장에 뛰어들면서다.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는 물론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 샤오미, ZTE 등이 스마트카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들이 새로운 분야에 도전을 한 만큼 필요한 인력도 늘었다. 앞서 지두자동차(集度汽車)의 샤이핑(夏一平)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연말까지 1000~1500명의 직원을 고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지두는 바이두와 지리자동차가 공동으로 설립해 올해 자동차 제조 시장에 본격적으로 합류한 업체다.

실제 스마트카를 포함한 중국 자동차 업계 일자리는 전년도에 비해 2배나 늘었다. 특히 자율주행차 연구개발(R&D), 소프트웨어 기술, 스마트카 설계 등 전문 인력의 수요가 급증했다고 제몐은 설명했다. 
 
4월 스마트카 업계 평균 월급 전년 동비 21.6% 올라
문제는 기업들이 원하는 고급 기술 분야의 인력은 한정돼 있다는 것이다. 자동차 업계 헤드헌터인 리커(李科)는 “최근 채용 전쟁이 치열했던 반도체 업계에서 만족할 만한 전문가를 채용하는 사례는 한 달에 3~5건에 불과하다”며 "그런데 스마트카 분야는 더 심각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에 따르면 현재 스마트카 업계에서 가장 부족한 인력인 인공지능(AI) 자동차 기술 분야의 경력자는 한 달 혹은 두 달에 한 건 정도만 채용이 성사되고 있다. 

실제 앞서 2017년 중국 교육부 등 관련 부처는 ‘제조업 인재 발전 계획 지침’을 통해 신에너지차 업계의 인력 부족을 일찍이 전망하기도 했는데, 이에 따르면 2025년 업계에서 부족한 인력 규모는 120만명에 달한다.

상황이 이러니 스마트카 업계의 연봉도 치솟고 있다. 중국 채용 정보 플랫폼 보스(BOSS)에 따르면 스마트카 업계의 지난달 평균 월급은 전년 동기 대비 21.6% 급증한 1만5400위안(약 267만원)을 기록했다. 이 중 자율주행 알고리즘 관련 분야 직원의 평균 연봉은 우리 돈으로 약 1억7000만원 수준인 100만 위안을 돌파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