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말 한마디에 與 내부서도 힘 받는 이재용 사면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5-12 06:55
경제통 김경만 "이재용 부재 우려" 친문 주류 홍익표 "조금 진전됐다" 이원욱 "적극적으로 고민해야"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과 관련해 “국민 의견을 들어 판단하겠다”는 완화된 입장을 밝히자, 여권 내에서도 이 부회장의 사면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고개를 들고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 부회장의 사면론에 대해 “검토한 바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으나,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통해 “충분히 국민들의 의견을 들어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반도체 경쟁이 세계적으로 격화되고 있어 우리도 반도체 산업에 대한 경쟁력을 더욱 높여 나갈 필요가 있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부연했다.

그러자 여권 내에서도 이 같은 기류가 퍼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중소기업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경만 의원은 11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대통령께서 최근 반도체 산업과 관련한 경쟁 우려와 함께 곳곳에서 이 부회장의 사면을 요구하자 그렇게 말씀하신 것 같다”며 “하나의 기업을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나라 경제적인 측면에서 바라보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경우 수출경제의 20%를 반도체가 차지하는 만큼 반도체 관련 경쟁이 심화되면서 일각에서는 통일된 거버넌스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함께 리더(이 부회장) 부재 등을 우려하고 있다”며 “나도 이런 경제적인 측면에서 (사면론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부연했다.

친문(친문재인) 주류의 내부 기류에도 변화가 감지된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도 국민의 뜻과 의견을 들어가며 정치를 하는 것이 민주주의라는 측면에서 가능성을 열어놓고 국민의 의견을 들어보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홍 정책위의장은 “(사면론이) 조금 진전된 건 사실인 것 같다”며 “(이 부회장이) 한국의 반도체 위기 상황과 국제경제 백신 수급과 관련해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사면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일리가 없는 건 아니다. (다만)좀 더 사회적 논의가 무르익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여권 내에서 가장 먼저 공식적으로 이 부회장의 사면을 주장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지난 4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지금 반도체의 수급 상황, 미국에 대한 투자, 이런 것들을 봤을 때 이 부회장에 대한 사면의 필요성이 강력히 존재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며 “코로나 상황에서 경제가 매우 불안하고 반도체의 위기 등을 극복하기 위해서 국민들도 이 부회장에 대한 사면의 필요성을 요구하고 있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고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