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각 공조 회복 시동] ①한·미·일, 외교장관 이어 정보기관장 회담 전망..."새 대북정책 추진 협력"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5-10 08:00
"박지원 국정원장, 미·일 정보기관장 회담" 국정원 "정보기관장 일정 공개할 수 없다" 한·미·일, 美 '새 대북정책' 이행 방안 논의
한·미·일 3국 외교장관이 '바이든호' 출범 이후 처음으로 조우한 가운데 3국 정보기관장이 이번 주중 회동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와 주목된다.

앞서 3국 외교장관은 최근 영국에서 대면하고, 최근 검토가 완료된 새 대북정책의 순조로운 이행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에 더해 3국 정보기관장이 한자리에 모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며, 한·미·일 3국이 대북정책에 대해 추가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왼쪽부터 순서대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다키자와 히로아키(瀧澤裕昭) 일본 내각정보관. [사진=연합뉴스]

◆"한·미·일 정보기관장, 이주 도쿄서 회동"

9일 일본 TBS 계열의 민영방송 네트워크 JNN 등에 따르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이번 주중 도쿄(東京)를 방문, 다키자와 히로아키(瀧澤裕昭) 일본 내각정보관과 정보기관장 협의를 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국정원은 "정보기관장의 일정은 공개할 수 없기에 해당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며 공식 확인을 거부했다.

이번 회담이 실제로 성사될 경우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이후 첫 한·미·일 3국 정보기관장 간 회동이 진행될 전망이다.

3국 정보기관장은 이번 회동을 통해 이른 시일 내 공개를 앞둔 대북정책 관련 정보 공유 또는 협력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일본은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일 3국 협력에 집중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한·미·일 3국은 지난 5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를 개최하고, 바이든 행정부의 새로운 대북정책과 관련한 공조를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의용 장관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의 회동에서 3국이 그간 북한·북핵 문제와 관련해 긴밀히 소통해 온 점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 측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한·일 양측에 설명했으며, 3국 장관은 향후 대북정책 추진 과정에서도 3국 간 계속 긴밀히 소통·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더불어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역내 평화·안보·번영을 증진시키기 위한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지속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5일 오후(한국시간) 런던 시내호텔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회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론적 수준 예상...결국 북한에 달려"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 하에 실용적이고 조정된 접근을 통해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에어포스원 기내 브리핑을 통해 기자들에게 대북정책 검토 마무리 사실을 밝히면서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실용적인 외교방안을 추진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또 "일괄타결도, 전략적 인내도 채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 바이든 행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와 버락 오바마 전 정부의 대북정책을 모두 따르지 않을 계획임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해 한·일 양국 정부는 모두 긍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정 장관은 지난 3일(현지시간) 런던에서 개최된 블링컨 장관과의 회담에서 대북정책 검토 결과가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방향으로 결정된 데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모테기 외무상 역시 3일 북한과 이란을 주제로 개최된 G7 외교장관 실무 환영 만찬 후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대북정책 재검토에서 미국이 일본과 한국 양국과의 긴밀한 연계를 중시하면서 대처하는 것을 지지하고 환영한다"며 "계속해서 3국 간에 긴밀히 연계하고 싶다"고 말했다.

우정엽 세종연구소 연구위원은 최근 발간한 '바이든 정부의 대북정책 전망' 보고서에서 "바이든 정부의 대북정책은 협상을 통한 북한 비핵화라는 원칙을 재확인하는 수준이 될 것"이라며 "결국 문제는 북한이 협상에 나올 것이냐에 달렸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