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차량용 반도체 품귀현상 지속...'반도체 특별법' 제정해 지원"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5-06 13:26
"세제·금융·기술개발 망라한 반도체 대책 만들겠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전 세계적으로 차량용 반도체 품귀현상이 지속하고 있다며 특별법을 제정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일본 반도체 공장의 화재 사고와 비대면 활동 증가에 따른 반도체 수요 증가, 연쇄적인 텍사스 한파에 일본 지진 등 자연재해 등으로 생산 차질 우려된다"며 "차량용 반도체 품귀현상이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어려움에 처한 차량용 반도체 산업을 적극 지원하겠다. 반도체 특위에서 파격적인 지원 내용을 담은 '반도체 특별법' 제정을 준비하고 있다. 법 제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세제·금융·기술 개발 등을 총망라한 반도체 산업 강화 대책을 만들겠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단기적으로 해외 부품의 긴급 조달 방안부터 반도체 기술 역량을 확보하는 중장기적 논의 등에 대해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당장 다급한 현장의 어려움을 경청하고 지원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당 지도부와 원내 지도부는 이날 오후 울산 현대차 공장을 방문한다. 윤 원내대표는 "당장 다급한 현장의 어려움을 경청하고 지원대책 마련한다는 차원에서 지도부가 울산 현대차 공장을 방문할 것"이라며 "단기적으로 부품의 해외 긴급조달 방안부터, 반도체 생산기술과 역량을 확보하는 중장기적 논의까지 업계랑 긴밀히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민주당 반도체기술특위 위원장인 양향자 의원은 이날 오후 광주그린카진흥원에서 '미래자동차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미래차산업법) 제정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한다. 미래차산업법은 지역 부품산업이 미래차 산업으로 연착륙하게 하면서 산업 집중화를 통한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선 미래차 산업클러스터 지정과 특별지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추진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