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NNA] 말레이시아 정부, EV보급 위한 행동계획 발표

쿠보 료오코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5-04 13:07
2030년까지 신차 판매의 15%를 EV로

[사진=proxyclick 홈페이지]


말레이시아 정부가 저탄소 사회 실현을 위해 전기자동차(EV) 본격 보급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환경부와 수자원부는 최근, EV보급을 위한 향후 10년간의 행동계획 등을 담은 '저탄소 모빌리티 청사진 2021~2030년' 최종 초안을 공표했다. 승용차 판매 중 EV의 비율을 2025년에 9%, 2030년에는 15%까지 끌어올린다. 이에 따라 2025년까지 전국에 충전설비 7700기를 설치한다.

말레이시아의 EV정책은 마하티르 전 정부가 2020년 2월에 발표한 신국가자동차정책(NAP2020)으로, "에너지효율차량(EEV)의 생산 및 차세대자동차(NxGV) 관련 기술의 연구개발(R&D)을 장려한다"는 방향성은 제시되었으나, 구체성은 없었다. 같은 해 3월에 출범한 무히딘 정부는 지금까지 EV정책과 관련된 명확한 정책노선을 밝힌 바가 없었으나, 이번에 드디어 구체적인 방향성을 제시했다.

이번에 발표된 청사진의 최종 초안은 '온실가스 배출억제'를 핵심목표로 내세우고 있으며, 그를 위해 ▽EV보급 ▽수송연료 이용절감 ▽대체연료 도입 ▽수송수단 전환 등 4개 분야에 대한 2030년까지의 행동계획이 담겨져 있다.

우선 EV보급에 대해서는 정부가 솔선해 공용차의 EV도입을 추진한다. 공용차 신규조달분 중 EV의 비율을 2021~22년에 10%, 2023~25년에 20%, 2026~30년에 50%로 단계적으로 늘려 나간다. 2025~30년 조달분에 대해서는 국내생산 차량에 한정한다.

EV의 완성차(CBU) 수입에 대해서는 2022년에 1만대까지 물품세, 수입세를 100% 면제하고, 2023~25년에는 50% 면제한다. 한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V)에 대해서는 부품을 수입해 현지에서 조립하는 완전 녹다운(CKD)차를 2022년에 9만대까지 물품세, 수입세를 100% 면제. 2023~25년에는 75%, 2026~2030년은 50% 감면한다.

신차의 시장총수요량(TIV)에서 차지하는 EV비율을 승용차는 2025년까지 9%, 2030년에는 15%로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전동 오토바이는 각각 8%와 15%, 전기버스는 2025년에 2500대, 2030년에 1만대로 늘리는 것이 목표다.

EV보급에 필수적인 충전인프라 정비에 대해서는 2025년까지 교류충전설비 7000기, 직류충전설비 700기를 전국에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 불충분하다는 지적도
저탄소화 사회를 실현하기 위해 이번 내용이 불충분하다는 지적도 있다. 메이뱅크 인베스트 뱅크의 리아우 송준씨는 "NAP2020보다 EV에 초점을 맞춘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으나, EV보급을 추진하기에는 내용이 충분하지 않다"면서, "2022년까지 100% 면제가 적용되는 10만대 중, EV는 1만대 뿐이기 때문에, 가솔린차에서 EV로 갈아타기에는 역부족"이라고 분석했다.

순수한 전기만으로 주행가능한 거리에 대해, EV는 300km인데 비해 PHV는 100km 미만으로 짧다. 리아우씨는 "가솔린차보다도 PHV가 최종적인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다는 데이터도 있으며, EU는 PHV도 배제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저탄소화 사회 실현이 목표라면, PHV보다도 EV에 중점을 둘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제시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