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도 접는다…2023년 '폴더블' 아이폰 출시 전망

오수연 기자입력 : 2021-05-04 13:35

[폴더블 아이폰 예상 렌더링. 사진=맥루머스 캡쳐]


애플이 오는 2023년 폴더블 아이폰을 출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3일(현지시간) CNBC, 맥루머스 등 외신에 따르면 궈밍치 대만 TF인터내셔널 증권 애널리스트는 고객에게 보낸 메모에서 이처럼 예상했다.

폴더블 아이폰은 8인치 크기 폴더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장착할 전망이다. 펼쳤을 때 태블릿 PC 아이패드 미니(7.9인치)보다 약간 더 크다. 또한 궈밍치는 삼성디스플레이의 디스플레이와 삼성전자 파운드리의 디스플레이 구동칩(DDI)이 단독 공급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궈밍치는 산업계 조사에 근거할 때 2023년이면 폴더블 아이폰 생산 대수가 1500만~2000만대에 달할 것이라 전망한다고 밝혔다. 궈밍치는 애플 신제품 사양을 정확하게 예측하는 것으로 업계에서 이름이 높다.

궈밍치는 폴더블 모델이 모든 주요 스마트폰 브랜드의 필수품이 됐으며 하이엔드 모델에서는 차세대 기기 교체 주기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애플이 폴더블 스마트폰 추세를 주도할 준비가 됐다면서 이 추세가 스마트폰과 태블릿, 노트북 사이의 제품 간 경계를 모호하게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은 삼성전자와 화웨이, 샤오미 등이 앞서 시장을 선점한 상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Z폴드2', '갤럭시Z플립' 등을 앞세워 시장을 이끌고 있다. 궈밍치는 오포, 비보 등도 올해 말에서 내년 초 폴더블 스마트폰 경쟁에 참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폴더블폰 글로벌 출하량은 올해 560만대에서 내년 1700만대 규모로 3배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