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 리스크 터나

윤동 기자입력 : 2021-05-03 07:50
EU, 이달 중 기업결합 심사 확정 예상
최근 호황에도 불구하고 마음을 졸여왔던 대우조선해양이 올 상반기 지배구조 리스크를 털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년 9개월가량 미뤄져왔던 유럽연합(EU)이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의 기업결합 심사를 재개하면서 주요국의 심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EU 집행위원회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 심사를 이달 중 확정할 예정이다. 앞서 EU는 지난 1월 기업결합 심사를 마무리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세 차례나 심사 일정을 연기했다.

현재 기업결합 승인을 받아야 할 곳은 EU와 우리나라, 일본 등 세 국가다. 기업결합은 이 중 한 곳이라고 심사 승인을 거절한다면 무산될 예정이다. 지난해 10~12월 싱가포르, 카자흐스탄, 중국 등은 심사를 승인했다.

이달 EU 결과가 발표된 이후 국내 공정거래위원회도 심사를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역시 올해 상반기 내에 결론이 도출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된다.

기업결합이 무사히 승인된다면 양사의 기업결합은 빠르면 상반기 내, 늦어도 올해 안에는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대우조선해양은 지배구조 리스크를 일단 정리할 수 있다. 아울러 올해 초부터 지속되는 조선산업 호황에 든든한 대주주까지 등에 업고 체질 개선 등을 시도할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을 무사히 인수하게 되는 현대중공업그룹도 불확실성을 덜어낼 수 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은 지난달 주주총회에서 "대우조선해양 인수는 현대중공업그룹은 물론이고 우리나라 조선업 전체에도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하는 등 해야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다만 EU와 일본에서 기업결합 심사에서 승인받을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다. EU 집행위원회는 기업결합 승인에 유독 까다로운 심사 잣대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조선산업 관련해서 글로벌 상선 운영국 상위 25개국 중 10개국(그리스, 독일, 덴마크 등)이 EU 회원국인 상황이라 EU가 더욱 이번 심사에서 까다롭게 나올 수 있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 기업결합에 성공한다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등의 점유율이 60~70% 수준으로 치솟기 때문이다.

국내 조선산업의 전통적 경쟁자인 일본 역시 기업결합 승인에 예민할 수 있다. 아울러 일본은 지난해 상반기 우리나라 정부가 양사의 합병을 부당지원 했다면서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는 등 부정적 시각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조선산업 관계자들은 기업결합이 승인될 가능성이 더 높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양국이 다소 까다롭게 심사를 진행한다 하더라도 기업결합을 승인치 않을 명분을 찾기가 어려울 것이라는 시각에서다.

조선업 관계자는 "국내 조선산업의 경쟁자인 중국도 양사가 합병하더라도 시장 경쟁에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는 점을 인정해줬다"며 "조선산업은 입찰자 중심이라 양사가 합병하더라도 독과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아주경제 DB]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