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노루페인트우, 대상홀딩스우, 크라운해태홀딩스우, 노루홀딩스우 등 우선주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주로 분류된 노루페인트우가 강세를 보임에 따라 투자자들이 우선주를 선호하는 영향으로 풀이된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50분 기준 코스피에 상장된 노루페인트우 주가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노루페인트우는 전일 대비 30%(7800원) 오른 33800원에 거래됐다. 전일 종가는 2만6000원이다.

노루페인트우는 윤 전 총장의 부인인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코바나콘텐츠'의 후원사로 알려지면서 윤석열 테마주로 분류됐다.

노루페인트우가 오전 중에 상한가를 기록함에 따라 코스피에 상장된 다른 우선주도 동반 상승세를 그리고 있다.

같은 시간 대상홀딩스우는 전일 대비 29.97%(4900원) 오른 2만1250원에 거래되며 상한가에 근접했다. 크라운해태홀딩스우도 전일 대비 26.29%(5600원) 오른 2만6900원에 거래 중이다. 노루홀딩스우 역시 전일 대비 21.12%(1만3200원) 오른 7만5700원에 거래됐다.

다만 증권가 관계자는 "뚜렷한 호재 없이 테마주로 분류된 주식이 급등하는 것은 투자자들의 기대에 따른 일시적인 현상일 가능성이 높은 만큼 투자에 주의가 요구된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