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 일주일 남긴 금감원장…고개 드는 대행 체제

송종호 기자입력 : 2021-04-30 08:25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다음 달 3년 임기를 마무리하는 가운데 후임 인사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후임 원장에 대해 하마평마저 없는 상황 없어 원장 대행 체제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3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윤 원장은 다음 달 7일을 끝으로 3년 임기를 마무리한다.

윤 원장 연임설은 금감원 인사 과정에서 불거진 노조와 갈등으로 희미해진 상황이고, 후임 원장 하마평도 자취를 감췄다.

이에 후임 원장이 정해질 때까지 김근익 수석 부원장 대행 체제로 가는 시나리오가 거론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 부문 후임 인선이 늦어지며 금감원장 인사도 지연되고 있는 시각이 나온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16 개각 대상에서 빠지면서 경제 부문 인선이 어떻게 그려지느냐에 따라 금감원장 인사도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후임 원장 후보 가운데 관료 출신으로는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대사, 김용범 전 기획재정부 제1차관, 김종호 청와대 전 민정수석, 김근익 금감원 부원장 등이 꼽힌다.

민간출신 금감원장도 거론된다. 문재인 정부에서 관료가 금감원장에 기용된 사례가 없다는 것이 그 이유다. 민간 출신으로는 김은경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 정재욱 전 KDB생명 사장, 최운열 전 의원 등이 후보로 거론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