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0억 위안 투자하는 석약바이오, 풍진바이오 프로젝트
  • 2025년말까지 500억 위안 수준 바이오제약 클러스터 조성 계획

[사진=옌타이시 모평구 제공]

중국 산둥성 옌타이시 모평구의 바이오제약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최근 옌타이시 모평구는 국내외 의료건강 바이오제약 기업 유치에 힘을 쏟으며 바이오제약 관련 굵직한 기업들이 다수 둥지를 틀었다.

석약바이오, 풍진바이오의약, 한일의료기기 등은 대규모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30억 위안(이 투자되는 석약바이오 프로젝트와 10억 위안이 투자되는 풍진바이오 프로젝트는 옌타이시 모평구의 바이오제약 산업 수준을 높이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옌타이시 모평구는 2025년말까지 500억 위안 수준의 바이오제약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국 관련 기업과 손잡고 첨단의료기술산업, 의약연구개발산업, 바이오제약산업, 의료기기산업을 함께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생각이다.
 

[사진=옌타이시 모평구 제공]

현재 옌타이시 모평구에 진출한 실력 있는 중국 현지 기업과 한국기업이 힘을 합친다면 옌타이시 모평구가 한중 바이오제약 산업협력의 중심도시가 될 것이라는 구상을 갖고 있다. 

옌타이시 모평구는 중국 시장 진출을 준비하는 바이오제약, 의료기기, 첨단의료기술, 건강제품 관련 한국기업을 적극 지원하며 중국 시장에 잘 안착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