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공개발지 빌라 주인이 LH·SH 직원?…"단순 동명이인"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4-22 13:38
이름, 주민번호 앞자리 일치여부 확인...."회사 직원 아니다" 일축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공공개발하는 서울 역세권 사업지 빌라 소유주 일부가 LH·SH 소속 직원의 이름과 동일해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지만 단순 동명이인인 해프닝으로 끝났다. 사진은 서울 역세권 공공개발 빌라 단지[사진=서울시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공공개발하는 서울 역세권 사업지 빌라 소유주 일부가 LH·SH 소속 직원의 이름과 동일해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LH와 SH가 확인에 나섰지만 확인결과 단순 동명이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LH와 SH가 주도해 개발하는 공공개발 사업지의 빌라 소유주 448명을 전수조사한 결과 118명이 LH·SH 직원과 이름이 같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지는 서울 금천, 도봉, 영등포, 은평, 강북, 동대문 등 6개 자치구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사업 대상지다. 

공사 직원들이 미리 정보를 활용했을 가능성이 큰 만큼 이들을 전수 조사할 필요성이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회사별로 LH 직원과 이름이 같은 사람은 92명, SH는 26명으로 조사됐다.

관련 의혹이 일자 LH와 SH는 각각 자체 조사에 나섰다. LH는 의혹이 제기된 92명의 직원을, SH는 26명 직원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앞자리를 확인한 결과 전원 공사 직원이 아닌 동명이인이라고 확인했다.

LH 관계자는 "이들 지역이 현재 사업을 확정한 게 아닌 후보지역 단계고 주민동의율이 10% 이상이면 예정지구, 3분의 2 이상일 때 사업이 확정돼 사전정보를 이용한 투기일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SH 관계자는 "의혹이 제기된 26명의 이름과 주민번호 앞자리를 전부 확인한 결과 전원 당사 직원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단순 동명이인으로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