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일평균 증권결제대금 30.7조...전분기比 18.5% 늘어

윤지은 기자입력 : 2021-04-22 11:10
주식 2조7100억여원, 채권 28조여원

[사진 = 한국예탁결제원]



올 1분기 일평균 증권결제대금이 전 분기보다 18.5% 늘어난 30조7000억여원으로 집계됐다. 

22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2021년 1분기 일평균 증권결제대금은 30조7000억여원이다. 이는 전 분기(25조9000억여원) 대비 18.5%, 전년 동기(28조8000억여원) 대비 6.9% 늘어난 수치다. 

장내·외 주식결제대금은 2조7100억여원으로 직전 분기(1조9000억여원) 대비 42.6% 증가했다. 전년 동기(1조7100억여원)보다는 58.1% 늘어난 수치다. 

장내·외 채권결제대금은 28조여원으로 전 분기(24조여원) 대비 16.6% 늘었다. 전년 동기(27조여원)보다는 3.6% 증가했다. 

장내 주식시장 일평균 결제대금은 1조2500억여원으로 전 분기(8800억여원)보다 41.5% 늘었다. 거래대금은 38조4000억여원으로 직전 분기(31조5000억여원) 대비 22% 늘었다. 차감률이 전 분기와 비슷하게 유지됨에 따라 결제대금이 늘었다. 

장내 채권시장 일평균 결제대금은 2조8200억여원으로 전 분기(2조4500억여원) 대비 15% 증가했다. 거래대금은 9조2100억여원으로 전 분기(9조8000억여원)보다 6% 줄었다. 차감률이 69.4%로 5.6%포인트 감소함에 따라 결제대금은 증가했다. 

주식기관투자자결제 일평균 결제대금은 1조4600억여원으로 전 분기(1조200억여원)보다 43.5% 늘었다. 거래대금은 14조6500억여원으로 직전 분기(10조3300억여원) 대비 41.8% 증가했다. 차감률이 전 분기 수준으로 유지돼 결제대금도 늘었다. 

채권기관투자자결제 일평균 결제대금은 25조2000억여원으로 전 분기(21조6000억여원)보다 16.7% 증가했다. 거래대금은 35조3000억여원으로 직전 분기(30조4000억여원)보다 16% 확대됐다. 전 분기와 유사한 차감률로 결제대금도 증가했다. 

세부 종목별로는 △채권 결제대금 14조원 △CD·CP 결제대금 6조6100억여원 △단기사채 결제대금 4조5500억여원 등이다.

채권 결제대금은 전 분기(10조9000억여원)보다 28.8% 늘었고 전년 동기(13조7000억여원)보다는 2.5% 늘었다. CD·CP 결제대금은 전 분기(6조1900억여원)보다 6.8% 늘었고 전년 동기(6조2100억여원) 대비해서는 6.5% 확대됐다. 단기사채 결제대금은 전 분기(4조5000억여원) 대비 1.2% 늘었고 전년 동기(4조8100억여원)보다는 5.3% 줄었다. 

채권 종류별 일평균 결제대금(비중)은 국채가 6조8900억여원(49%)으로 가장 높았다. 금융채(3조4800억여원, 24.8%), 통안채(2조1000억여원, 15%) 등이 뒤이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