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팬들 동원해 여론전? "스토커의 거짓 인터뷰" 반박

최송희 기자입력 : 2021-04-19 14:48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방송인 함소원이 팬들을 동원해 여론전을 펼쳤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악성 댓글 게시자의 거짓 제보"라고 반박했다.

19일 디스패치는 "함소원이 단체 소통방에 모인 이들에게 비판 기사를 쓴 기자에게 항의 메일을 보내거나 유튜브 영상을 신고해달라고 부탁했다"라며 "'함소원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달라'는 국민청원 글도 그의 지시가 있었다"라고 보도했다.

앞서 함소원은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해 인기를 얻었으나 그가 거짓 설정과 과대 포장 등을 한 사실이 밝혀져 대중들의 뭇매를 맞았다.

함소원은 이날 엑스포츠 등 다수의 언론과 전화 인터뷰를 통해 "제가 팬들과 여론전을 펼쳤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해당 내용을 제보하고 방송국과 가짜 인터뷰를 한 이는 스토커라고 주장하며 그가 TV조선 '아내의 맛' 실시간 대화방에서 활동 중인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함소원은 "그들은 '아내의 맛' 대화방에서 지속해서 함소원을 비판해왔다"라며 고소를 하기 위해 증거 수집 중이었다고 거들었다.

함소원은 "저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반박이나 해명을 하고 싶지 않았다"며 그들이 자신뿐만 아니라 가족을 언급하면서 괴롭히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관련한 증거들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인스타그램)를 통해 공개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또 함소원은 "제가 그들에게 자꾸 반박하는 게 유치하고, 또 대중도 피로할까 봐 대응을 하지 않았다. 전 생산적인 일에만 힘을 쓰는 사람이다"라며 "현재 고소를 진행 중이다. 판결이 나올 때까지 기다려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