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LG 시그니처, 명품 ‘불가리’와 만났다...스위스서 VVIP 초청 행사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4-19 10:00
제네바·취리히 매장서 ‘LG 시그니처 올레드 R’ 선봬
LG전자가 세계 최초 롤러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인 LG 시그니처의 명품 마케팅을 확대한다. 지난해 세계적인 자동차 브랜드 벤틀리와 공동 마케팅에 이어 명품 보석 브랜드 ‘불가리’와 손을 잡았다.

19일 LG전자에 따르면 이 회사는 최근 스위스 제네바와 취리히에 위치한 불가리 매장에 현지 거래선과 양사 VVIP 고객을 초청해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을 소개하는 프라이빗 행사를 진행했다.

행사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R 해외 출시에 맞춰 진행하는 VVIP 고객 특화 마케팅의 일환이었다.

LG전자 관계자는 “정통 프리미엄 브랜드와의 공동 마케팅은 VVIP 고객 접점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이고 궁극적으로 LG 올레드 TV의 팬덤(Fandom)을 보다 공고히 하는 데 기여하게 돼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불가리는 세계 최대 명품그룹인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가 보유한 브랜드 가운데 하나다. 불가리의 보석과 시계는 예술 가치는 물론, 기술 측면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말 LG 시그니처 올레드 R 국내 출시를 앞두고 세계적 명차 브랜드 벤틀리(Bentley)와도 공동 마케팅을 펼쳤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은 화면이 말려 들어가는 정도에 따라 기존의 TV 폼팩터로는 불가능했던 다양한 공간 연출이 가능하다. 전체 화면을 시청할 수 있는 풀뷰, 화면 일부만 노출되는 라인뷰(Line View), 화면을 완전히 없애주는 제로뷰(Zero View) 등을 지원한다.

김지강 LG전자 스위스 지점장은 “VVIP 고객들에게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이 제시하는 차별화된 라이프스타일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발굴하고 LG 올레드 TV 팬덤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이 스위스 취리히 소재 불가리 매장에 전시돼 있는 모습. [사진=LG전자 제공]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