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오세훈, 부산·대구·경북·제주 시도지사와 '공시가격 대응' 발표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4-16 16:16
공시가격 너무 올랐다...납득하기 어렵다는 민심 전달할 것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출근해 집무실로 들어서고 있다.[사진=사진공동취재단]


오세훈 서울시장이 오는 18일 국민의힘 소속 5개 시·도지사와 함께 공동주택 공시가격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한다.

서울시는 오 시장이 18일 오후 2시 서울시청 간담회장에서 박형준 부산시장,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등 5명과 간담회를 갖는다고 16일 밝혔다.

이들은 간담회에서 공시가격 현실화 방안에 대한 토론을 거쳐 공동 건의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오 시장은 “지난 1년 동안 공동주택 공시가가 올라도 너무올랐다”면서 “상승률, 상승속도 모두 문제다. 납득하기 어렵다는 게 현장의 민심”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시가격이 올라가면 세금은 물론 건강보험료를 비롯한 60여 가지 생활의 부담이 생기기 때문에 국민들이 많은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결국 가계 가처분소득이 줄어 경제활동 전체가 위축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 13일 참석한 첫 국무회의에서도 관련 건의사항을 제안한 바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과 권영진 대구시장 역시 공시가격 현실화에 속도조절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해왔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