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홍남기 "R&D 세액공제 대상에 메모리 반도체 포함 검토"

최다현 기자입력 : 2021-04-16 15:59

홍남기 부총리(가운데)는 16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경제 단체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정부가 연구개발(R&D) 세액공제 대상에 메모리 반도체 기술을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단체장 간담회에서 "정부는 투자확대를 유도하는 측면에서 신성장·원천기술 R&D 세액공제 대상에 메모리 반도체 설계·제조기술 포함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시스템 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 등 BIG3 산업과 포스트 BIG3 분야 산업 육성, 기업형 벤처캐피털(CVC) 시행, 복수의결권 도입 입법화 등도 속도를 내 진행할 것"이라며 "기업투자 확대, 수출 활성화, 신산업 육성을 위한 구체적 지원조치를 제시해 주면 최우선적으로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법적, 제도적 관점에서 기업애로를 해소하고 부담을 경감해 줄 수 있는 현장의견을 경청하겠다"며 "정부는 규제 샌드박스 관련법을 개정하고 과감한 규제혁파를 추진하는 등 경제활력 제고 법안 입법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경제계의 제안도 기대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고용위기특별업종 지원을 2022년 3월까지로 연장하고 지원 대상도 14개 업종으로 확대했다"며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울산동구, 거제, 목포·영암·해남 등) 지정 연장도 검토한다"고 설명했다. 

탄소중립에 대비한 의견도 수렴했다. 홍 부총리는 "친환경·저탄소경제로의 전환, 2050 탄소중립전략 추진 등과 관련해 정부는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6월 말까지 수립할 것"이라며 "부문별 감축경로 등과 관련한 산업계 의견, 탄소중립 대비 신규 시설·R&D 투자지원 등에 대해서도 폭넓게 의견수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