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포토] 美 비즈니스 리더들과 만난 리커창 "미·중 협력 확대 강조"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1-04-14 09:52

리커창 총리가 13일 화상 형식으로 미국 현지 비즈니스 리더들과 교류하고 있다. [사진=중국정부망]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13일(현지시각) 미국 비즈니스계 리더들과 가진 화상회의에서 "미국과 중국 양국이 서로 충돌하지 않고 대립하지 않는 원칙 아래 협력을 확대할 것"을 호소했다. 특히 리 총리는 중국은 대외개방을 견지할 것이며 디커플링(탈동조화)은 그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으며 세계를 해칠 수 있다고도 지적했다고 중국정부망은 보도했다. 

회의에 참석한 미국 측 대표도 충돌을 피하고 미·중 관계를 건설적인 궤도로 되돌리는 것은 공동의 이익에 부합하며 경제·무역 협력은 미·중 관계의 초석임을 강조했다. 또 미국 기업은 중국의 발전 전망과 시장 기회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으며, 장기적으로 중국에서 경제·투자 등 방면서 협력을 전개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리 총리는 이날 베이징 중난하이(中南海) 쯔광거(紫光閣)에서 화상 형식으로 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는 20여개 미국 유명 다국적 기업 총수들이 참석했으며, 중국 측에서도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허리펑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등이 참석해 상호 교류했다. 이번 회의는 헨리 폴슨 전 미국 재무장관의 주최로 이뤄졌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