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이슈분석] 대기업 CEO 총출동하는 文 주재 경제장관회의…핵심 의제는 ‘반도체’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4-13 16:58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제16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소집할 확대경제장관회의에 국내 주요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총출동할 예정이다.

최근 미국과 중국 등 글로벌 반도체 패권경쟁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 기업들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셈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법적 구속되는 상황 등을 고려해 기업 총수들을 부르진 않았다.

◆‘반도체·전기차·조선’ 등 주요 전략산업 점검

13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주재할 확대경제장관회의에는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최웅선 인팩 대표이사,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정진택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배재훈 HMM 대표이사 사장,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등 경제계 인사가 참석한다.

정부 측에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반도체·전기차·조선 등 주요 전략산업 현황을 점검하고, 대응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문 대통령이 긴급 소집한 회의”라며 “지난 12일 특별방역점검회의에 이어 국정 현안을 다잡아 나가기 위한 두 번째 행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략산업 도약을 위한 지원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패권경쟁 거센 와중에 文 직접 주재

이번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는 반도체가 주요 이슈가 될 전망이다. 전기차, 조선 등 주요 전략산업의 문제도 있지만, 글로벌 반도체 패권경쟁이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은 ‘반도체 굴기’를 내세우며 반도체 기술을 성장시키고 세계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도 이를 심각하게 인식, 반도체 분야에 대한 공격적 투자를 천명한 상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2일(현지 시간) 삼성전자 등 19개 글로벌 기업들을 대상으로 ‘반도체 화상회의’에 참석했다. 청와대는 글로벌 반도체 패권경쟁으로 인해 국내기업들에 대한 압박이 커진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경제계와의 소통과 협력을 위한 통로를 마련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기업인들과의 활발한 소통 강화를 지시한 이후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이호승 정책실장 등 주요 인사들은 경제계 인사들과 소통을 강화하면서 반도체 문제 등에 대한 대응 전략을 논의해오고 있다.

유 실장과 이 실장은 지난 9일 삼성전자 고위 임원들과 만나 최근 반도체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강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참석한 백악관 화상회의를 앞두고 삼성전자 측의 준비 상황 등을 지원하고 조율하기 위한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정치권 일각에선 4·7 재·보궐선거 패배로 인해 상실한 국정동력을 광폭 경제행보로 확보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검찰 개혁 및 적폐 청산 등 지난 4년간 국정 동력으로 삼아온 현안들의 피로도가 높아진 만큼, 마지막 1년을 경제에 ‘올인’하려는 게 아니냐는 설명이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