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코인베이스 직상장', 암호화폐에 득일까 실일까

정혜인 기자입력 : 2021-04-13 15:00
코인베이스 14일 미국 나스닥 직상장 암호화폐 거래소의 첫 주식시장 상장 가상화폐 제도권 편입 시발점 기대↑ "각국 정부, 규제·단속 적극 나설 것"
미국 최대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Coinbase)의 뉴욕증시 데뷔를 앞두고 암호화폐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코인베이스의 나스닥 상장은 암호화폐의 제도권 편입 신호탄이라는 낙관론이 시장에 빠르게 퍼지고 있는 탓이다. 

다만 미국 등 각국 정부가 암호화폐 시장의 불확실성에 날을 세우며 규제 강화를 강조하고 있어, 지나친 낙관론은 피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미국 최대 암호(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의 애플리케이션(앱) 화면. [사진=마켓워치 누리집 갈무리]


1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코인베이스는 14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나스닥 시장에 ‘직상장(direct listing)’한다. 직상장이란 증권사 등 주관사의 기업공개(IPO)를 거치지 않고 투자자에게 직접 주식을 매도해 상장하는 방식으로, 공모가 없이 상장 전날 공개된 준거가격에 따라 주문이 이뤄진다.

블룸버그통신은 코인베이스의 시가총액을 1000억 달러(약 112조7200억원)로 추산하고 있다. 코인베이스의 공동 창업자인 브라이언 암스트롱과 프레드 어샘이 각각 150억 달러, 20억 달러의 재산을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시장은 보고 있다. 

코인베이스는 올해 1분기 18억 달러라는 기록적인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CNBC는 “코인베이스의 올해 1분기 매출은 지난해 전체 매출을 웃돌았다”면서 “다음 주 직상장되는 코인베이스의 기업가치는 1000억 달러”라고 설명했다.
 

13일(현지시간) 오전 1시 52분 기준 올해 비트코인 가격 변동 추이. [사진=코인데스크 제공]

 
◆코인베이스 상장, 美 SEC의 비트코인 ETF 승인도 끌어낼까

시장 투자자들은 코인베이스의 나스닥 상장으로 암호화폐에 대한 투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상장지수펀드(ETF) 투자자들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비트코인 ETF 승인 여부에도 주목하고 있다.

SEC는 이달 말 미국 자산운용사 반에크가 신청한 ‘반에크 비트코인 트러스트’ ETF에 대한 승인 심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그동안 비트코인 ETF는 높은 가격 변동성과 시세 조작 우려 등으로 SEC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그러나 디지털시장의 기업연합인 디지털자산시장협회(Association for Digital Asset Markets)의 미셸 본드 최고경영자(CEO)는 “코인베이스의 직상장은 (암호화폐 시장이) 전통적인 규제 당국의 승인을 받는 것을 의미하며, 주요 장벽(headline barriers)을 무너뜨리게 될 것”이라며 비트코인 ETF 승인을 낙관했다.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의 뉴욕증시 상장에 대해 전통적인 규제 당국이 암호화폐 시장의 투명성, 통합성, 공시 문제 등을 검증하고 이를 승인했다는 것으로 해석한 셈이다. 

비트와이즈에셋 매니지먼트의 매트 후건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코인베이스의 상장은 전통적 금융이 (현재) 암호화폐 시장에서 일어나는 경이로운 성장과 경쟁하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암호화폐 시장이 주식 등 전통적 금융시장과 동등한 위치에 서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불확실성 여전··· 미국 등 각국 정부 단속 이어질 것”

다만 일각에서는 코인베이스의 직상장 효과가 일시적인 현상에 불과하고, 암호화폐를 향한 각국 정부의 규제 칼날이 한층 날카로워질 것이라는 경고가 나온다. 

세계 4위 규모의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의 제시 파월 CEO는 전날 CNBC에 출연해 “각국 정부가 암호화폐에 대한 단속에 나설 것”이라며 "규제 불확실성이 당분간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파월 CEO는 “가상자산 규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은 아직도 사라지지 않고 있다”며 “가상자산은 모든 사람이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자 고안된 것인데, 이런 규제가 도입될 경우 가상자산이 실물경제에서 제대로 활용되지 못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미국 등 각국 정부가 암호화폐의 불법적 용도 사용을 지적하며 규제의 필요성을 강조한다는 이유에서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 등 미국 고위 당국자들은 앞서 자금세탁과 같은 암호화폐의 불법 거래를 좌시하지 않겠다며 연방 정부의 단속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이어 파월 대표는 “암호화폐를 그런 식으로 너무 편협하게 바라보지 말아야 한다”면서 "미국 정부가 기존 제도권 은행업계의 압력을 너무 쉽게 수용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은행업계는 암호화폐의 불확실성을 앞세워 암호화폐가 대세로 자리 잡으면 세계 금융시장이 겪는 손해가 심각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CNBC는 블록체인 분석업체 체이널시스 자료를 인용, 지난해 암호화폐가 불법적으로 사용된 사례는 0.34%에 불과했고 전년의 2%에서 줄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코인베이스의 시장가치가 과도하게 높게 평가됐다는 지적도 있다.

시장분석가 데이비드 트레이너는 마켓워치에 “코인베이스의 매출이 지난 12개월 동안 급증했음에도 시가총액 1000억 달러는 터무니없이 고평가된 것”이라면서 “예상 평가액 1000억 달러에서 81%가 축소된 188억 달러가 적당한 가격”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암호화폐 시장이 성숙해질수록 저렴한 수수료를 내세운 경쟁업체들이 등장해 코인베이스 매출에 영향을 줄 것으로 봤다. 코인베이스의 지난해 순매출에서 거래 수수료의 비중은 8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