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0대 젊은 하키협회장, 3대째 올림픽 종목단체장 역임
  • “다양한 방식으로 스포츠 통한 남북 소통에 기여하고파”
LS그룹 오너 일가 3세인 이상현 ㈜태인 대표가 대한체육회 이사로 선임됐다.

12일 태인에 따르면 대한체육회는 전문체육, 생활체육, 학교체육의 분야별 전문가와 지역, 세대, 양성평등, 올림픽종목 안배원칙 등을 고려해 젊고 새로운 실무형 인물로 제41대 이사회를 구성하면서 이 대표를 이사로 선임했다. 

이 대표는 현재 올림픽 종목인 대한하키협회장이며, 40대의 젊은 세대라는 점에서 발탁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현 태인 대표 [사진=태인 제공]



지난 1월 대한하키협회장에 취임한 이 대표는 외할아버지(고 구태회 전 대한역도연맹 회장), 아버지(이인정 전 대한산악연맹 회장)에 이어 3대째 올림픽 종목단체장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이 대표는 과거 대한산악연맹 환경보전위원, 대한체육회 남북체육교류위원, 민화협 체육위원, 서울시 생활체육발전위원, 경기도체육회 이사로 활동하며 꾸준히 체육계 경험을 쌓아왔다. 특히 한양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체육 교류 활동을 위해 평양을 세 차례 다녀왔고, 북한 우표, 화폐 전문가로도 알려져 있다. 이번 대한체육회 이사 선임으로 체육계 전반으로 폭넓은 활동에 나설 것으로 기대된다.

이 대표는 “맡고 있는 하키 종목을 통한 선수단의 교류뿐만 아니라, 스포츠 문화 콘텐츠의 공동 개발 등 다양한 방식의 스포츠를 통한 남북의 소통에 기여하고 싶다”며 대한체육회 이사로서 포부를 밝혔다.

이 대표는 LS그룹 창업주인 고 구태회 LS전선 명예회장의 외손자다. LS그룹은 현재 구자열 LS 회장이 대한자전거연맹 회장을, 구자철 예스코홀딩스 회장이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회장을 각각 맡고 있다. 구자용 E1 회장도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회장을 역임하는 등 한국 스포츠 활성화 지원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